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1 22:49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경제일반
자체기사

계절마다 바뀌는 전북 주요 기관장

기관장 잦은 교체, 공석 등 업무 연속성 저하로 조직 부담

image
중앙에서 전북지역의 실정을 무시한 채 기관 편의주의로 인사를 단행하면서 업무에 혼란과 차질을 빚게 만든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사진제공=클립아트코리아

전북의 주요 기관장들이 재임 기간이 1년도 되지 않아 교체되거나 수개월 동안 공석이 발생하는 등 지역 행정서비스에 난맥상을 드러내면서 지역을 무시한 기관편의주의적 인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지역사정을 고려하지 않고 중앙 중심의 인사가 단행되면서 해당 기관의 업무에도 차질을 빚고 파행 운영의 원인이 되고 있다.

최근 우정사업본부는 일반직 고위공무원 전보 인사를 통해 지난달 28일자로 신임 전북지방우정청장에 김꽃마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장을 임명했다. 

전임자인 임정규 전 청장은 중앙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지난 7월부터 청장 자리가 2개월 넘게 비었다.

전북지방환경청장은 지난달 26일자로 김은경 환경부 감사담당관이 승진 부임했는데 전임자인 유승광 전 청장이 3개월 만에 교체됐다.

전북지방조달청과 금융감독원 전북지원, 한국가스안전공사 전북본부, 한국수자원공사 금강유역본부 등 지역 내 주요 기관장들도 재임 기간이 1년 미만이거나 경우에 따라서는 1년이 넘는 등 들쑥날쑥했다.

지역을 거점으로 국가적인 굵직한 업무를 주로 처리하는 기관들도 수장이 공석이거나 잦은 교체로 문턱이 닳았다. 

국민연금관리공단은 김용진 전 이사장이 지난 4월 사퇴한 뒤 5개월 넘게 공석 상태가 지속돼 논란이 불거지다가 지난달 초 가까스로 새로운 이사장을 맞이했다.

국립무형유산원의 경우 원장이 임기 도중 6개월 만에 바뀌는 사례도 있는 등 인사 교체가 빈번했다.

문제는 지역 내 기관장들의 문책 사유가 발생한 것도 아니고 단순히 중앙에서 인사 요인으로 자리를 이동하는 것으로 지역사정을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전주대 전대성 행정학과 교수는 “지역 내 기관장들의 잦은 교체와 장기간 공석으로 직무대리 등 체제가 바뀌게 되면 업무의 연속성을 저하시킬 우려가 있다”며 “기관장이 수시로 바뀌거나 부재 상황이 길어지면 행정적인 공백에 따른 혼란과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어 중앙차원의 관심과 배려로 보완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