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30 10:47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건설·부동산
보도자료

전건협 전북도회-전주시의회, 지역 전문건설 활성화 간담회

image
7일 전주시의회 의장실을 방문한  전문건설협회 전라북도회 임근홍 회장(오른쪽)이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을 만나 지역 전문건설업계의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사진=대한전문건설협회 전라북도회 제공.

대한전문건설협회 전라북도회(회장 임근홍)는 지난 7일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을 만나 지역 전문건설업계의 현황을 설명했다. 개편된 건설산업 생산체계로 인한 지역 전문건설업의 어려움과 애로사항도 논의했다.

임근홍 회장은 “시민이 주역이 되는 자치분권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과 시의원들의 노고에 감사한다”며 “건설산업 생산체계 개편에 따라 종합–전문간 상호시장 진출이 가능하게 되면서, 상대적으로 열악한 지역 대다수 전문건설업체가 입찰참가 기회조차 얻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1군 건설업체가 없는 도내 여건상 지역에서 시행되는 대다수 민간공사의 하도급공사마저도 외지업체가 독식하면서 지역전문건설업계는 존폐의 기로에 놓일 정도로 경영여건이 악화됐다”며 "지역 내 대형건설현장의 하도급 집중관리를 통한 전문건설업 보호와 활성화를 강조하고 이를 통한 지역경기회복에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기동 전주시의회 의장은 "해당 내용을 면밀히 검토해 시민의 뜻이 곧 지역의 비전이 되고 정책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