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06:56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제34회전북역전마라톤
자체기사

[제34회 전북역전마라톤] 익산시 종합 1위, 둘째날 4개소구서 1위

19년 만의 우승, 역대 6번째 우승
준우승 군산시 · 2년 연속 3위 순창군 선전 주목

image
제34 전북역전마라톤대회에 출전한 선수들이 11일 둘째날 구간을 달리고 있다./사진=조현욱 기자

전북일보사가 주최하고 전북육상연맹이 주관한 ‘제34회 전북역전마라톤대회’에서 익산시가 종합 1위를 차지했다.

대회 첫 날 6명의 선수가 소구간을 이어 달린 총 연장 51.9㎞ 레이스에서 1위를 차지했던 익산시는 기세를 몰아 둘째 날에도 좋은 성적으로 대회 6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지난 10일 치러진 첫 날 경기에서 익산시는 6명의 주자 중 김시겸(1소구) 조성흠(5소구) 등 2명이 소구간 우승을 차지하면서 2시간 52분 31초를 기록, 선두로 치고 나갔다.

익산은 대회 이틀 째에도 70㎞ 9개 소구간 중 4개 구간에서 1위를 차지, 4시간 01분 23초를 기록했으며, 종합 6시간 53분 54초를 기록해 2위 군산시(6시간 58분 06초)를 5분 48초 차로 따돌리며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지난해에 이어 순창군의 선전이 돋보였다. 32회 5회, 지난해 대회 3위였던 순창군은 1소구간(순창군청∼인계면사무소)에서 설용원 선수가 19분 08초로 구간 신기록을 세우며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대학팀과 실업팀이 아니었음에도 순창군은 대회 이틀 동안 대부분의 구간에서 3위 안에 드는 실력을 보여줬다.

첫날 6개 소구간에서는 구간 신기록이 1개가 나왔고 둘째날도 9개 소구간 중 5구간에서기록이 단축되는 등 이틀 동안 구간신기록 2개가 나왔다.

이번 대회는 1위 기록이 지난해 보다 20분 넘게 차이가 났는데, 더운 날씨로 인한 선수들의 컨디션 난조 문제가 있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전북체육계 차원의 우수선수 및 꿈나무 발굴이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대회 첫 날엔 청명한 가을날씨 아래 레이스를 펼쳐졌고 둘째 날 역시 오전에는 다소 흐렸지만 쾌청한 날씨 속 도내 시군의 건각들이 레이스를 펼쳤다.

image
11일 전북일보사 7층 회의실에서 열린 제34회 전북역전마라톤대회 시상식에서 수상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조현욱기자

대회를 마친 지난 11일 전북일보사 7층 회의실에서 열린 시상식에는 김영호 전북육상연맹 상임부회장과 전북일보 백성일 부사장, 김영곤 광고사업국장, 육상연맹 관계자 및 시·군 선수단이 참석해 대회를 무사히 마친 것을 축하하고 내년 대회의 성공적 개최를 다짐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5위까지의 입상팀과 최우수 선수상, 지도자상, 개인상, 구간별 우승자 등 수상자들에게 상장과 상금, 상품이 전달됐다.

백성일 부사장은 “이틀 동안 한 건의 사고도 없이 대회를 치르신 선수와 지도자, 감독 등 모든 분들이 고생이 많으셨다“며 ”내년에는 코로나 팬데믹 없이 대회가 치러질 수 있을 것이며, 그때는 도민 관심도 더 커질 것이다. 전북일보사도 여러분이 더 편하게 운동할 수 있도록 더 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제34회 전북역전마라톤대회의 소구간별 우승자는 다음과 같다.

1일차(전주~익산~군산)

1소구= 김시겸(익산), 2소구= 로버트허드슨(전주), 3소구= 유재영(고창), 4소구= 김종현(군산), 5소구= 조성흠(익산), 6소구= 이승현(군산)

2일차(순창~임실~전주)

1소구= 설용원(순창), 2소구= 이승현(군산), 3소구= 로버트 허드슨(전주), 4소구= 장보근(익산), 5소구= 김에녹(완주), 6소구= 임준범(익산), 7소구= 김우성(군산), 8소구= 김호연(익산), 9소구= 김시겸(익산)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