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1-29 20:41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완주
자체기사

"부적절한 수의계약 적잖은데 묵인한 것 아니냐"

완주군의회 행감 4일째, 먹거리정책과 질타 이어져

image
28일 오전 먹거리정책과 행감 현장/사진=완주군의회

완주군의회 행정사무감사 4일째인 28일 먹거리정책과에 대한 감사에서 김재천 의원 등은 농식품 분야 보조금 지원사업에 대한 부실한 관리감독에 대해 강도 높은 질타를 했다.

완주군은 ‘지역전략식품산업육성(자연그대로 채소류 건조가공)사업 등 5개 사업 197억 6800만 원 규모의 농식품분야 보조금사업에 대한 부실 관리 등 문제점이 드러나자 지난 24일 완주경찰서에 수사 의뢰한 상황이다. 

이날 행감에서 김재천 의원은 “감사 결과, 관리 부실과 특정업체 몰아주기식 용역계약 체결 묵인 의혹, 물품관리 소홀 등이 드러났다”고 지적한 후 “수의계약이 부적절하게 이뤄진 것도 적지 않다. 알고도 묵인한 것이냐. 문제가 적잖은데 지난 7년간 완주군 감사에서 한번도 지적되지 않은 것은 큰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197억 6800만 원을 투입하는 사업이지만 특정인이 운영하는 특정 기업에 26억 원에 달하는 홍보마케팅비를 몰아줬다. 200억 사업비의 절반에 달하는 100억 원 가량이 상품개발비와 마케팅 홍보 등 비용으로 사라졌다. 그럼에도 제대로 상품화 된 가공생산품은 없다”고 지적한 후 “성과 위주가 아닌 사업을 해야 한다. 국민 혈세를 헛되이 쓰지 않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광호 의원은 “지난 8월 구이 가공공장 현장 방문 때 단호박 가공 작업을 하고 있었다”며 “그런데 11월 현재까지 해당 업체인 ‘말리니’에서 건조 가공해 판매하는 단호박 제품은 전무하다”며 “이게 뭔가”라고 떠졌다. 

김규성 의원은 “로컬푸드협동조합과 완주군공공급식지원센터를 통합, 제2소이푸드를 만든다는 소문까지 돌았다. 이게 가능한 일인가”라며 “사생결단의 자세로 이번 문제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에대해 강명완 먹거리정책과장은 "결과적으로 부적절한 것들이 드러나 수사의뢰까지 한 것이다. 그동안 드러난 문제점들에 대해 개선하고,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