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06:13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현장속으로
자체기사

(전북소방본부 119 종합상황실 가보니) "신고자 안전한 구조 위한 위치 파악 최우선"

전국 최초 AI 활용 긴급구조시스템으로 정확한 위치 파악
1일 평균 1500~2000건 소화, 1년간 60만 건 신고 접수돼

image
28일 전북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에서 소방관계자들이 도민들의 안전을 위해 상황실 모니터를 주시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119입니다.”

119 종합상황실에 전화한 신고자가 처음 듣는 음성이다. 이들의 첫 멘트에는 신속하고 정확한 현장 대응을 위해 불필요한 수식어는 빠져있다.

28일 전북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에는 총 56명의 인력으로 하루평균 적게는 1500건에서 많게는 2000건의 도내 사건 사고의 신고 전화를 소화하고 있었다.

이날 상황실에서 신고 전화를 받는 소방관계자들의 양손은 신고자의 현재 피해 상황을 기록하는 등 쉴 틈이 없었고, 두 귀에는 신고자의 작은 소리도 놓치지 않기 위한 헤드셋이 착용돼 있었다.

상황실 한쪽 벽면을 차지한 모니터들에는 신고 접수를 받고 출동하는 소방차에 부착된 카메라에서 송출된 영상부터, 하루 동안 신고된 사건들이 분류돼 있었다.

유성일 소방장은 “소방차에서 송출해주는 영상을 보고 본부에서는 피해 규모와 사고 유형 등을 정확히 파악해 더욱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며 “또 저 영상으로 응급출동 시 통행에 방해를 주는 차량을 특정해 검거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 소방장은 “하지만 카메라가 모든 소방차에 붙어있는 것이 아니고, 부착된 카메라도 각도 외에는 조정되는 것이 없어, 상황 파악에 한계를 느낄 때도 있다”고 설명했다.

전북 119종합상황실에서는 전국 최초로 AI를 활용해 신고 접수를 받고 있었다.

AI를 활용한 긴급 구조시스템은 신고자와 신고접수자의 통화 내용을 문서화하며, 구두로 전달할 때 혼동될 수 있는 맞춤법 교정해 줘 더욱 정확한 출동이 이뤄지고 있어, 최근 신고자의 신고접수부터 출동까지 평균 53초가 소요된다고 설명했다. 

또 119 종합 상황실에서는 화재, 교통사고 등과 같은 사건·사고에 대한 구급 출동뿐만 아닌, 각종 질병에 대한 상담, 병·의원, 약국안내까지 이뤄져 도민들의 건강 보호에 힘쓰고 있었다.

유성일 소방장은 “119에 신고 전화를 할 때 대부분의 신고자가 생과 사의 갈림길에 있어 다급해진다”며 “이럴수록 침착하게 신속·정확·간결하게 전달해주시는 게 제일 중요하니, 신고자분들께선 사고 발생 위치부터 말씀해 주시고 간결하게 내용을 전달해주시길 바란다”라며 도민들에게 당부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