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1 05:44 (Wed)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화일반
보도자료

한국소리문화의전당 기획 공연 메타버스서 만난다

29일 전당서 메타버스 플랫폼 위한 업무 협약식 개최
협약식 계기로 메타버스 시대 행보 본격화할 계획

image
29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연회장에서 한국소리문화의전당과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을 위해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학교법인 우석학원(이사장 서창훈)이 수탁 운영하고 있는 한국소리문화의전당이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 손잡고 본격적인 메타버스 시대에 대비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은 29일 전당 연회장에서 (재)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원장 이영로)과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현석 대표, 이용재 사무처장과 이영로 원장, 김형석 콘텐츠사업단장 등 여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메타버스 플랫폼 내 전용 온라인 공연장을 구축해 시·공간 제한 없이 도민들이 더 많은 공연을 볼 수 있도록 업무 협약을 추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협약식에서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을 위해 기관 간 공공사업 연계 및 홍보 마케팅 관련 정보 제공, 물적 교류 및 협력 등을 약속했다.

협약 내용은 △양 기관 사업 연계 시너지 효과를 위한 공동 노력 △공동 관심사에 대한 상호 교류 △양 기관 운영 관련 상호 자문 및 협업 지원 △양 기관 운영 방식과 사업에 대해 상호 필요한 벤치마킹 협조 △기타 상호 우호 증진 등에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사항에 대한 협력 등이다.

전당은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메타버스 시대를 향한 행보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추진 중인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사업에도 공동 참여해 도내 문예회관 최초로 메타버스 플랫폼 내 전용 온라인 공연장을 구축해 다양한 기획 공연을 추진하겠다는 구상이다.

서현석 대표는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과의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 사업 협약으로 전당 전용 온라인 공연장 개설이 꿈이 아닌 현실로 가능해졌다. 전당이 지역 문예회관들의 메타버스 시대를 선도해 도민들이 시·공간에 제약받지 않고 문화예술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