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1 04:38 (Wed)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군산
자체기사

'총파업' 화물연대 전북지역본부, 정부 규탄⋯삭발식 진행

29일 군산항 3부두 앞에서 결의대회

image
화물연대 전북지역본부는 29일 군산항 3부두 앞에서 총파업 투쟁승리 결의대회 및 삭발식을 갖고 정부의 결정을 강력 비판했다./사진=이환규 기자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 정부가 사상 초유의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가운데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전북지역본부가 정부의 결정을 강력 규탄했다.

화물연대 전북지역본부는 29일 오후 군산항 3부두 앞에서 총파업 투쟁승리 결의대회 및 삭발식을 갖고 강력한 투쟁으로 맞서 싸우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바람이 부는 궂은 날씨에도 조합원 300여 명이 참석했다.

전북지역본부는 “이번 파업은 지난 6월 이뤄진 합의를 정부와 국토교통부가 일방적으로 파기해 시작된 것”이라며 “그럼에도 정부는 화물연대 파업에 불법으로 물아 세우는데 혈안이 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화물 노동자에게 계엄령을 선포한 것이나 다름없다”면서 “정부의 반헌법적인 업무개시명령에 절대 응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전북지역본부는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이 국제법에도 위반 된다”면서 “이는 엄연한 탄압이고 (이럴수록) 끝까지 투쟁해 반드시 승리로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 자리서 김명섭 전북지역본부장 등이 삭발하며 파업 투쟁 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한편 화물연대는 지난 24일부터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제 전차종·전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 상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