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4 05:41 (Sat)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자체기사

시외버스에 전기버스 도입 전주시의회 분위기 '바뀌나'

9월 회기 때 보조금 전액 삭감⋯전북버스사업조합 도입 촉구 성명
시의회 예결위, 입장 변화 기류⋯전북도에 보조금 비율 조정 요청

시외 전기버스 도입을 둘러싼 논란이 재점화할 전망이다. 업체에서는 전기버스 보조금 지급을 촉구하고 나선 가운데, 당초 관련 예산을 전액 삭감했던 전주시의회에서도 분위기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지난 9월 전주시의회는 전주시가 제출한 올해 2회 추가경정 예산안 가운데 전기버스 구매지원 사업 요구액 29억 원을 전액 삭감했다. 표면적으로는 전북도에 관리 권한이 있는 광역(시외)버스 보조금 지급에 시비가 과도하게 포함된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지만, 국내 수소 버스 등 차선책이 있다는 점과 중국산 전기 버스라는 점이 주요 사유로 꼽혔다. 

이와 관련해 차량 교체 시기가 임박한 시외버스 업체에서는 탄소 제로화와 열악한 운송환경에 시달리는 시외버스 업계 지원을 위해 전기 시외버스 도입이 시급하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전북버스사업조합(이사장 장정익)은 성명을 통해 “차령 11년 만기가 도래한 노후 차량의 교체 차량으로 청정에너지를 원료로 사용하는 시외 전기버스가 도입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업조합은 “수소버스는 고액일 뿐 아니라 연료값 역시 높아 경영난을 겪고 있는 전북 시외버스 업계 상황상 전기버스를 구입할 수밖에 없다”며 “국고보조 혜택을 받아 타 시·도와 같이 청정에너지를 이용한 시외 전기버스가 운행될 수 있도록 시의회와 도민들의 협조와 배려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예산안 심사를 앞둔 시의회에서도 당초 '불가' 입장이었다면, 최근에는 '도입' 방안을 염두에 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국비 50%에 도비 15%, 시비 35%로 구성되는 전기차 구매 보조금과 관련해 비율 조정을 전북도에 의견을 전달한 상황이다. 또한, 시내버스가 아닌 시외버스의 경우 국내 업체에서 생산을 고려하지 않는 것으로도 확인하면서 시의회 내부에서도 향후 수정 예산 등을 통해 지원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다만, 여전히 시외버스 운용에 수소버스가 더욱 적합하다는 의견도 다수 있는 만큼, 시의회가 다양한 의견을 고려해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image
전주시의회.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