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1 04:52 (Wed)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경제 chevron_right 경제일반
자체기사

“고물가 시대, 힘내라 소비자!”

제25회 전북소비자대회 개최

image

제25회 전북소비자대회가 1일 전주 전북여성교육문화센터에서 열렸다.

전북지역에서는 해마다 12월 1일을 ‘전북 소비자의 날’로 정해 전북소비자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전북지회 유유순 회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올 한 해 동안 펼쳐졌던 소비자 운동 영상물 상영과 소비자 정보 전시회 관람 등이 이뤄졌다.

아울러 소비자 권익 증진에 힘써온 공로로 유공자 표창 및 장학금 전달이 진행됐는데 한국여성소비자연합전북지회 전미숙 익산지부 부장과 모창민 세탁‧의류심의위원이 공정거래위원장상을 받게 됐다.

식후 행사로 이번 행사에서는 집단소송제, 징벌적 손해배상제, 소비자 권익증진 기금 등 소비자 3법 입법을 촉구하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양성빈 지역의정활동연구소장의 ‘착한 기부, 똑똑한 소비 고향사랑기부제’에 대한 특강도 이뤄졌다. 

지난 2016년 전북도의원으로 활동하면서 지역에서 고향사랑기부제를 제안했던 양 소장은 이번 특강에서 “소비자를 대상으로 출향민이 고향에 기부하면 기부한 금액에 비율해서 세액을 공제받고 지자체가 보증한 농특산물을 답례품으로 받는 제도에 대한 정보 제공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올해 전북소비자대회와 함께 한국여성소비자연합전북지회는 지난 1983년부터 전북지역의 소비자권익 보호를 위해 활동한지 39주년을 맞이했다. 

올해 소비자운동은 비대면 소비사회로의 급격한 변화를 겪으면서 온라인‧모바일 중심의 소비시장에서 소비자 권익 보호에 집중한 해이기도 하다.

특히 안전한 온라인쇼핑 거래환경 구축을 위해 전북에 등록된 통신판매 2만 1101개 업소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도민 700명에 대한 온라인쇼핑 의식조사도 진행했다.

온라인쇼핑몰 사업자의 역량 강화를 위한 전문가 교육과정을 2회에 걸쳐 진행하고 정책간담회를 진행하는 등 온라인쇼핑 시장에서의 소비자권익 보호를 위해 앞장선 한 해였다. 

이외에도 전북자동차운전전문학원 수강료 안정화와 시설환경 개선을 위한 실태조사 및 관련 기관 간담회를 진행했고 키오스크 취약계층 소비자를 위해 고속버스‧직행버스 터미널에 키오스크 사용 안내요원을 배치하는 등 생활밀착형 소비자 운동을 전개했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소비자정보센터 김보금 소장은 “소비자 권익 증진을 위한 정책 생산에 힘쓰고 앞으로도 소비자 주권 향상을 위한 소비자 운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경제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