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2 06:35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자체기사

전북 양대 노조 ‘충돌’…보결수당 인상 성과 등 놓고 ‘막말 싸움’

교사노조 “김승환은 전교조가 세운 교육감. 억대 연봉 임기직도”
전교조 “헛소리, 짜증나니끼 전교조 비방글 쓰지마라”
양대 노조의 감정 다툼이 자칫 교육계 분열과 갈등 조장 우려도

전북 교육계 양대 노조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입다물고 있어라. 짜증난다”, “전교조가 세운 교육감. 전교조 출신 요직 차지” 등의 감정적 다툼이 벌어지고 있다. 이는 각각의 단체들이 보결수당 인상 및 교사의 돌봄업무 배제 등을 놓고 자신들의 성과임을 주장하며 빚어진 사태다.

전교조 전북지부 김고종호 정책실장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도둑질 해 놓고 자기 거라고 우기는 사람에게 누가 말 섞고 싶으리”라고 올렸다. 정재석 전북교사노조 위원장이 보결수당 2만원 인상, 학교업무표준안 마련, 돌봄업무 배제, 수업지원교사제 도입 등의 성과를 홍보한데 따른 글이다.

교사노조가 홍보한 실적과 관련, 전교조가 자신들이 이뤄낸 결과물이라며 SNS상에서 난타전을 벌이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정재석 위원장은 “김승환 전임 교육감은 전교조가 세운 교육감이라는 걸 모르는 사람이 없다. 전임 교육감 시절 알박기 식 임기직 공무원이 아직도 수십 명 남아 있다. 감사과에는 억대 연봉을 받는 임기직도 있다. 본인들과 친한 교육감 시절의 임기직 공무원에 대한 비판은 없고 안친한 교육감이 뽑는 임기직 공무원은 비판의 대상이 되는게 공정할까?”라고 대응했다.

또한 “(전교조의) 김승환 전 교육감 퇴진 운동을 이해하지 못한다. 교원관련단체가 뭔가 요구했는데 들어주지 않는다고 임기 2개월 남겨둔 교육감 퇴진 운동까지 한다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 전교조는 전북교사노조가 본인들의 실적을 가져갔다고 주장하지만 전북교육청 판단은 다르다. 교사노조가 창립 2년 9개월만에 조합원이 1900명이 되었는데 경쟁 교원노조인 교사노조의 존재 자체가 눈엣가시일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전교조는 발끈했다.

전교조 김고종호 정책실장은 “무슨 헛소리를 하는지 모르겠다. 김승환 퇴진운동을 한 게 아니다. 학교현장 정상화를 위해 투쟁을 한 것이다. 전교조가 요직을 차지하고 있었다면 그런 피곤하고 힘겨운 투쟁을 했겠나? 이해를 못한다면 입 좀 다물고 있었으면 좋겠다. (실적 인정과 관련)전북교육청의 판단은 달랐다고? 내가 통화녹음을 공개하지 못해 안타까울 뿐”이라고 맞받아쳤다.

이어 “마음이 급하다고? 초초하다고? 잘못 짚었다. 더러워서 피했지 무서워서 피한 적이 없다. 상대 노조에 대한 비방을 자제하라고 했는데 우리는 전북교사노조 이름을 명시하면서 입장을 낸 적이 없다. 이걸 대응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이 많았지만 더러우면 피하는게 상책이라고 생각했다. 짜증나니까 더이상 전교조 전북지부 비방하는 글 쓰지 마라”고 글을 올렸다.

이처럼 양대 노조의 감정 다툼의 골이 깊어지고 있어 자칫 전북 교육계의 분열과 갈등 조장 우려가 일고 있다.

image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강모 kangmo@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교육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