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6-08 15:15 (Thu)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교육일반
자체기사

"급식종사자 폐암 고통.. 열악한 조리환경 개선하라"

교육공무직 노조 "조리실무사 1인당 급식인원 하향 조정해야"
전북교육청 "무조건 인력 충원 어려워, 점진적으로 개선할 것"

image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전북지부는 22일 전북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급식실 열악한 조리환경 개선을 촉구했다.

전북지역 교육공무직 노동자들이 학교급식실의 열악한 조리환경 개선을 촉구했다.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전북지부 노조는 22일 전북도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급식 종사자는 폐암 산재와 열악한 노동조건에 처해 있다"며 "교육청이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최근 교육부가 환기시설 예산지원, 환기설비 개선기준 보완 등 급식노동자 폐암 대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교육부의 대책은 미흡하다. 학교 현장이 의미있게 개선이 되기에는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학교급식 현장은 열악한 노동조건과 낮은 처우로 신규 입사자 중 3분의 1이 6개월도 버티지 못하고 퇴사하는 실정"이라며 "대한민국의 자랑이라는 무상급식의 근간이 무너질 위험에 처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당사자인 노동자와 교육청이 함께 나서야 한다"며 "도교육청은 시도별 조리실무사 1명당 식수 인원수를 낮추고, 현재 인원의 30%의 인력이 보충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노조는 △환기시설 개선 구체적인 계획 수립 △지하와 반지하에 위치한 급식실 지상으로 이동 △푸드 풍속 기준 및 식단 기준 기본방향 명시, 정기점검 의무화 △학교급식 노동자 폐 CT 전주검사와 정기검진 실시 등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전북교육청은 학교 급식실 조리환경을 점진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전북지역 학교 조리실무사 배치 기준은 유·초등학교는 급식인원 50명 이하 1명을, 150명당 1명씩 추가하고 있다. 중·고등학교는 급식인원 50명 이하 1명, 120명당 1명씩 추가배치 한다. 타 지역과 비교하면 전북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초등 7순위, 중등 2순위 수준을 보이고 있다. 

도교육청은 "학령인구 감소와 소규모 학교 통폐합을 앞둔 상황에서 무조건 인력 충원을 하기는 어렵다"며 "점진적으로 교육공무직 노동자의 증원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학교급식실 #급식 #교육공무직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