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1:15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부
일반기사

윤 대통령, 검찰 편중인사 논란 속 “필요하면 또 해야”

“법률가들이 갈 만한 자리에만 검찰 출신 배치"
MB사면 “과거 전례에 비춰서라도"…광복절 특사 가능성

image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9일 '검찰 편중 인사' 논란 속에서도 정부 주요 보직에 검찰 출신을 추가로 배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청사 출근길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검찰 출신을 더 기용하지 않겠다고 했나’라는 기자 질문에 “글쎄 뭐 필요하면 또 해야죠”라고 답했다.

이는 권 원내대표가 이날 라디오에서 “어제 제가 (윤 대통령과) 통화해서 ‘더 이상 검사 출신을 쓸 자원이 있느냐’고 하니 ‘없다’고 말했다”고 전한 것과 다소 상반된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그런데 권영세(통일부 장관), 원희룡(국토부 장관), 박민식(국가보훈처장)같이 벌써 검사 그만둔 지 20년이 다 되고 국회의원 3선, 4선하고 도지사까지 하신 분들을 무슨 검사 출신이라고 얘기하는 건 좀 어폐가 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다 법률가들이 가야 하는 자리이고, 과거 정권에서도 전례에 따라 법률가들이 갈 만한 자리에 대해서만 배치했고 필요하면 해야죠”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아마 법률가로서의 경험이나 판단이 유용한 자리라는 뜻에서 말씀하신 것”이라며 “색깔이 정확하게 다르고, 이것은 되고 저것은 안 되고 그런 게 아니고, 그 경험을 발휘할 수 있는, 도움이 되는 자리를 말하고 싶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인재 풀에 한계가 있는 건 사실’이라는 권 원내대표의 발언을 두고는 “윤 대통령이 26년 동안 검사를 했으니 아마 아는 분들이 검사가 제일 많겠죠”라고 답했다.

이어 “그것은 꼭 대통령이나 검사라서가 아니라 누가 일을 해도 분야에 아는 사람이 많은 것은 어쩔 수 없지 않나”라며 “초기에는 아무래도 자신이 함께 일하면서 검증이 된 분들과 일하고 싶은 마음이 어떤 대통령이었어도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검찰 편중 인사’라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는 것에 대해서는 “어떤 지적을 받고 있고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할 지 하나씩 다 짚어보고 토론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윤 대통령은 이명박 전 대통령(MB) 특별사면과 관련해 “이십몇 년을 수감 생활하게 하는 건 안 맞지 않나. 과거 전례에 비춰서라도…”라고 말했다.

이전보다 입장을 보다 선명하게 밝힌 것으로, 8·15 광복절 특사 가능성에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윤 대통령은 전날 출근길에선 “지금은 언급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오는 10일로 취임 한 달을 맞는 것에 대해 “저는 원래 한 달 됐다, 1년 됐다는 것에 대한 특별한 소감 같은 거 없이 살아온 사람”이라며 “지금 뭐 시급한 현안들이 한둘이 아니니까 열심히 해야죠”라고 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늘이 총 12번째 도어스테핑(약식회견)”이라며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부터 기자들과 소통을 많이 했고, 취임 이후에는 더욱더 그 과정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도 오늘 아침에 어떤 질문이 나올까 생각하면서 답을 한다. 이 과정을 더 갈고닦아 더 중요한 소통의 장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호 kimj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