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9-26 21:45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교육 chevron_right 대학

전북대 총장선거 일정 구성 ‘뒤죽박죽’…투표횟수 놓고 총체적 ‘난맥’

전북대학교 총장 선거가 ‘투표 횟수’와 ‘선거정보 부재’를 둘러싼 내부 이견차로 총체적 난맥을 겪고 있다. 지난 9월13일부터 접수하기로 했던 예비후보 등록과 10월 11일~12일까지 진행하려했던 본후보 등록, 10월 26일 선거실시 일정 등이 사실상 모두 백지화됐다. 이는 3차 투표제로 진행되는 결선투표제를 2차 투표제로 개정하려는 총장임용추천위원회의 움직임에 총장 후보 입지자들이 반발하고 나선데 따른 것이다. 총추위를 구성하고 있는 교수위원 11명에 대한 선임절차 위반 논란도 일고 있으며, 총추위의 지나친 선거정보 진행상황 전달 자제로 학생과 교직원 등 유권자의 알권리도 침해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내부 이견 차로 선거 일정 조율조차 진통을 겪고 있는 가운데 총장 후보 입지자들 역시 유권자들에게 자신들을 알릴 검증 기회가 줄어 볼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 관련 총추위는 선거 일정과 관련된 언급 자제를 요청하며 조만간 일정을 확정짓는다는 방침이다. 지난 8월 30일 총추위는 총장선거 투표를 기존 3회에서 2회로 줄이는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대해 총장 후보 입지자 8명은 2차 투표의 부당함을 표출하며, 8명 공동서명으로 대학 규정심의위원회에 입장문을 전달했다. 또한 이들은 지난 15일 공동으로 투표방식의 부당함에 대한 입장을 총추위에 전달했다. 규정심의위는 오는 22일 투표 횟수 개정안의 도입·부결 여부를 결정한다. 이런 가운데 총장 후보 입지자인 한상욱(사범대) 교수는 지난 19일 전북대 전체 구성원들에게 이메일을 통해 현행 총장 선거 방식의 문제점과 선거 정보 부재, 총추위 구성의 규정 미흡 등을 설명했다. 한상욱 교수는 “규정대로라면 총추위 교수위원 11명은 교수회에서 추천을 받아 선임이 이뤄졌어야 하지만 교수회나 대학평의회는 추천권을 위임한 사실이 없다”며 “총추위 교수위원이 제대로 된 자격을 갖추기 위해서는 추인을 받아야한다”고 했다. 이어 “규정심의위는 선거 개정안을 반려하고, 총추위는 민감한 사항에 대해 유권자의 합의를 거쳐 개정안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며 “추가적으로 총추위 위원장은 수시로 총장선거의 진행 상황을 공지할 것”을 요청했다. 이처럼 당초 계획대로라면 지난주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됐어야 하지만, 결선투표 횟수 변경을 둘러싼 논란들이 불거지면서 전북대 총장 선거 일정이 혼선을 빚고 있다. 전북대 3학년에 재학중인 김모씨는 “선거방식 결정이 지연되면서 입지자들의 도덕성이나 자질 검증의 기회가 줄어들고 있다”며 “총장 선거가 자칫 교수간의 친분이나 학연, 보직 제공 약속 등의 이해관계에 따른 ‘묻지마’ 선거로 변질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총추위는 21일 각 단과대학 대표 교수 등이 참여하는 교수회와 평의원회 회의 결과를 참조해 선거방식 및 일정 등을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19대 전북대 총장 후보로 거론되는 인물(가나다 순)은 김동근(법학전문대학원), 김정문(조경학과), 송양호(법학전문대학원), 양오봉(화학공학부), 이귀재(생명공학부), 이민호(치의학과), 조재영(생물환경화학과), 한상욱(과학교육학부) 교수 등 8명이다.

  • 대학
  • 이강모
  • 2022.09.20 1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