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5 01:14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야구
보도자료

순창군, 제6회 순창강천산배 전국유소년 야구대회 성료

선수·학부모 등 3000여명 참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스포츠 대회 최다 인원 방문

image

유소년 야구의 고장 순창군에서 ‘제6회 순창강천산배 전국 유소년 야구대회’가 이달 12일부터 17일까지 6일간 개최됐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회장 이상근)이 주최·주관하고 전북도와 순창군이 후원한 이번 대회는 팔덕다용도경기장, 공설운동장 등 8개 구장에서 펼쳐졌으며, 전국에서 118개팀 3000명이 순창군을 찾았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순창군에서 개최된 단일 스포츠대회로는 최다 참가인원이다.

경기는 초반 4일간은 토너먼트로 진행되고, 마지막 2일간은 본선을 치르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새싹리그, 꿈나무리그(청룡, 백호, 현무), 유소년리그(청룡, 백호), 주니어리그 등 7개부로 나누어 경기가 치러졌다.

대회 우승팀은 △새싹리그 휘문아카데미(감독 박영주) △꿈나무리그(청룡) 아산시 유소년야구단(감독 황민호) △ 꿈나무리그(백호) 천안시 유소년야구단(감독 황민호) △꿈나무리그(현무) 송파구 유소년야구단(감독 윤규진)△유소년리그(청룡) 남양주야놀 유소년야구단(감독 권오현) △유소년리그(백호) 전주시완산구 유소년야구단(감독 박진호) △주니어리그 전주시완산구 주니어야구단(감독 박진호)이었다.

코로나19의 재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대한유소년야구연맹에서는 선수단에게 대회 참가 전 코로나 자가검사를 실시하도록 하고 군 스포츠방역단에서는 발열체크 등 건강모니터링 부스를 운영하는 한편, 광역 방역차를 이용해 경기장별로 철저히 소독했다. 

또 무더위 속에서 경기가 진행되는 만큼 폭염 피해 방지를 위해 팔덕다용도 경기장에 관람텐트와 그늘막을 설치하고 쿨링포그 터널을 시범 설치, 어린 선수들은 물론 가족 관람객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군 스포츠마케팅팀 직원들은 대회 기간 휴일도 없이 코로나 및 열사병 발생 대비를 하기 위해서 경기장별로 상주하는 등 안전한 대회 추진을 위해서 최선을 다했다.

대회 기간 지역 내 숙박업소들은 만실이었으며, 음식점들도 문전성시를 이루는 등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던 소상공인들에게 큰 도움이 됐다.

최영일 순창군수는  “유소년 야구대회는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파급효과가 그 어느 스포츠대회보다 크기에 유소년 야구 유치를 무엇보다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10월에 개최되는 2022 순창 고추장배 전국 유소년 야구대회에서도 유소년 선수들이 기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경기하기 좋은 환경을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세종 103bell@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