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17:31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자체기사

"쌀값 폭락 대책 마련하라" ⋯성난 농심

논 갈아엎고 단체 삭발까지 강행
양곡관리법 개정‧생존권 대책 촉구

image
한농연에 소속된 농민 18명이 14일 전북도청 앞에서 정부에 쌀 값 가격보장을 요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오세림 기자

쌀값이 폭락하자 전북의 농민들의 분노가 극에 달하고 있다. 지난달 19일 김제시 봉남면 용신리에서 논 4000여㎡(3600평, 6마지기)를 트랙터로 갈아엎기에 이어 단체 삭발식까지 강행하며 정부에 농축산물 가격보장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후계농업경영인 전북연합회는 14일 전북도청 앞에서 결의대회 열고 농축산물 제값 받기와 생산비 보전 등을 요구했다. 이날 농민들의 규탄은 정부를 향해 쏟아졌다. 

특히 18명의 시·군 대표 농민들이 삭발식을 거행하며 자동시장격리 의무화를 위한 양곡관리법 개정을 호소했다.

이들은 이밖에도 △농업예산 4% 이상 확보 △수입쌀 저율할당관세(TRQ) 물량 재협상 △지자체 차원의 조곡 수매가격 보전대책 수립 △농업 생산비 보전 등도 요구했다. 

한농연 관계자는 “윤석열 정부는 현재 식량자급률 50% 목표를 외치지만 국민 건강과 식량안보를 위해선 식량자급률이 100% 이상 이어야 한다”며 “농민기본권을 위해 정부는 물론 지자체와 도의회 등에서도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창득 한농연 전북도연합회장은 “‘더도말고 덜도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말이 무색하게 이번 추석연휴 이후 전북의 농민들은 최저가 나락값의 공포속에 한숨으로 침울한 날들을 보내고 있다”면서 “수확기를 앞두고 쌀값이 45년 전 가격으로 폭락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비료‧농약‧사료‧기름값은 오르는데 쌀값만 추락하고 있어 힘든 상황”이라며 “정부는 ‘되면좋고 아니면 말고 식’의 의미없는 이벤트를 통해 농민을 기만하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아울러 단체는 이날 ‘생산비 폭등’과 ‘나락값 폭락’을 타파하자는 나락몽둥이 찜질 퍼포먼스를 진행한 뒤, 오는 11월 수확기 이전 상경투쟁 등 추가 단체행동을 예고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