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8:31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남원
보도자료

남원시의회, 국외연수비 등 9400만원 예산 삭감

남원시의회(의장 전평기)가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 경제 상황을 감안, 제2회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국외 연수비용 등 예산을 삭감한다고 19일 밝혔다.

시의회는 2년여간의 코로나 정국 속 경기침체와 쌀값 폭락 등으로 시민의 아픔을 함께하기 위해 의원 및 수행 공무원 국외 여비 등 9400만원을 자발 삭감하기로 했다.

삭감한 예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예산으로 편성해 사용될 수 있도록 집행부에 제안할 예정이다.

전평기 의장은 "경기침체와 금리상승 등으로 경제 상황이 악화돼 지역경제가 그 어느때 보다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는 우리 남원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자, 시의회 의원들이 뜻을 모아 국외 연수비 등 예산 삭감을 결정했다"며 "모두가 한마음으로 이 위기를 극복해 나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