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23:01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전주
보도자료

전주안골노인복지관 '어르신 돌봄은행' 운영

image

전주안골노인복지관(관장 박수진)은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의 사회공헌활동 기부은행 수행기관으로 '어르신 돌봄은행'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안골노인복지관은 전주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어르신 돌봄은행'은 돌봄이 필요한 만 65세 이상 어르신에게 돌봄 활동을 제공하면 이를 돌봄 포인트로 적립해 나중에 노인이 되면 본인과 가족 또는 제삼자가 돌봄 활동으로 돌려받을 수 있는 제도다.

이는 국가가 제공하는 공공 돌봄서비스 외에 추가로 필요한 노인 돌봄 수요를 지역사회 주민들이 상호부조와 나눔을 통해 보완하려는 취지로 도입됐다.

중학생 이상이면 누구나 안골노인복지관에서 2시간의 기초교육을 수료한 뒤 돌봄 봉사자로 활동할 수 있다.

돌봄 활동의 범위는 인지 활동 및 정서 지원, 가사 및 일상생활 지원, 주택 안전관리, 복지프로그램 등이다.

구체적으로는 말벗과 여가활동 보조, 치매 예방 활동, 식사 도움, 청소 및 주변 정돈, 세탁, 일상 업무 대행, 이·미용, 화장 보조, 옥내 전기 및 가스 안전 확인 등이다.

돌봄 활동 1시간을 제공하면 1 돌봄 포인트가 적립되며, 적립한 포인트는 가족 또는 제삼자에게 기부할 수 있다.

박수진 전주안골노인복지관장은 "이 사업은 민간돌봄 체계를 구축하고 공공돌봄 사각지대 노인에 대한 보호와 최소한의 삶의 질을 확보하는 세대 간 교류를 활성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정규 기자

image

전주안골노인복지관(관장 박수진)은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의 사회공헌활동 기부은행 수행기관으로 '어르신 돌봄은행'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안골노인복지관은 전주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어르신 돌봄은행'은 돌봄이 필요한 만 65세 이상 어르신에게 돌봄 활동을 제공하면 이를 돌봄 포인트로 적립해 나중에 노인이 되면 본인과 가족 또는 제삼자가 돌봄 활동으로 돌려받을 수 있는 제도다.

이는 국가가 제공하는 공공 돌봄서비스 외에 추가로 필요한 노인 돌봄 수요를 지역사회 주민들이 상호부조와 나눔을 통해 보완하려는 취지로 도입됐다.

중학생 이상이면 누구나 안골노인복지관에서 2시간의 기초교육을 수료한 뒤 돌봄 봉사자로 활동할 수 있다.

돌봄 활동의 범위는 인지 활동 및 정서 지원, 가사 및 일상생활 지원, 주택 안전관리, 복지프로그램 등이다.

구체적으로는 말벗과 여가활동 보조, 치매 예방 활동, 식사 도움, 청소 및 주변 정돈, 세탁, 일상 업무 대행, 이·미용, 화장 보조, 옥내 전기 및 가스 안전 확인 등이다.

돌봄 활동 1시간을 제공하면 1 돌봄 포인트가 적립되며, 적립한 포인트는 가족 또는 제삼자에게 기부할 수 있다.

박수진 전주안골노인복지관장은 "이 사업은 민간돌봄 체계를 구축하고 공공돌봄 사각지대 노인에 대한 보호와 최소한의 삶의 질을 확보하는 세대 간 교류를 활성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정규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