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5:02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국회·정당
자체기사

윤석열 대통령 비속어 논란이 잠식한 ‘한국정치’

image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24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내년도 국가예산 배정과 민생 법안 처리 등 과제가 산적한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이 국회를 잠식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지난 24일 귀국했다. 이로써 5박 7일동안 이어진 3개국 4개 도시 순방은 마무리됐지만, 윤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여야 정쟁의 핵심으로 부상했다.

방어 태세에 있던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은 공세모드로 전환했고,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국격훼손’으로 규정하면서 논란은 장기화할 태세다.

특히 “잘못을 인정하고 수습해야” 한다는 여권 내 일부 목소리에도 정부와 여당이 관련 보도를 ‘가짜뉴스’로 규정하거나 ‘(대통령)발언을 악의적으로 왜곡했다’고 맞서면서 윤 대통령의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 발언과 관련한 논란은 또 진위여부를 두고 다른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정치권은 본질은 무시한 채 ‘네탓내탓 공방’ 즉 ‘피장파장의 오류’를 범하면서 누가 더 잘못했는지를 겨루고 있는 형국이다.

여당 핵심인사들과 지지자들은 지난 2008년 광우병 사태에서의 PD수첩의 보도를 저격, MBC와 대치상태에 돌입했다. 일각에선 ‘전국민 한국어 듣기평가’라는 조소섞인 비판도 높아지고 있다.

권성동 의원과 김기현 의원은 “한미 FTA협약 당시 광우병 조작선동과 지금의 보도가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물론 나경원, 배현진 의원에 이어 김대기 비서실장도 이에 가세했다. 조수진 의원 등은 이재명 대표의 ‘형수욕설’ 논란까지 다시 꺼내들었다.

민주당은 “외교참사와 막말에 이어 정부와 여당이 국민들을 기만하고 있다”면서 외교라인 전면 교체를 촉구했다. 이재명 대표는 ‘불의를 방관하는 것도 불의’라며 이 문제에 대한 정면 대응을 예고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