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3-02-03 06:02 (Fri)
로그인
phone_iphone 모바일 웹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정치 chevron_right 정치일반
보도자료

민생당 전북도당, ‘전북 여성권익 향상을 위한 여성토론회’ 개최

‘여성이 바뀌어야 전북이 산다’ 주제로 성황리 열려
이관승 공동대표 “전북 여성 권익 향상 최선 다할 것”

image
민생당 전북도당은 중앙당 여성위원회와 전북도당 여성위원회가 주관한 ‘민생당과 함께하는 여성토론회- 여성이 바뀌어야 전북이 산다’는 주제로 지난달 30일 토론회를 개최했다. 민생당 전북도당 제공.

전북 여성이 처한 환경과 함께 전북여성 권익 향상을 도모하기 위한 토론회가 마련됐다.

민생당 전북도당은 최근 중앙당 여성위원회와 전북도당 여성위원회가 주관한 ‘민생당과 함께하는 여성토론회- 여성이 바뀌어야 전북이 산다’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민생당 중앙당 여성위원회와 민생당 전북도당 여성위원회, 민생여성산악회, 민생산악회가 함께 했다.

중앙당 김영숙 전국여성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중앙당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관승 공동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우리나라는 세계 10위권 내에 들 만큼 국력이 높아졌는데도 불구하고 양성평등은 세계적으로 하위권에 머물러 있다”며 “정치는 공정한 사회적 가치 분배를 실현하는 것으로 전북의 여성권익 신장에 민생당이 적극 앞장서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민생당 전국여성위원회 김영숙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남녀 모두가 동등하고 서로 존중하는 사회야말로 선진사회로 가는 바로미터이자 지향점”이라며 “과거의 낡은 불평등과 혐오 불식을 위해 민생당 여성위원이 다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회는 김상휘 행정학박사가 주관하고 여성위원들의 발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서용림 전북민생산악회장의 ‘전라북도 여성의 현실과 당면 과제’의 기조발제에 이어 김수연 전북도당여성위원, 김은경 전북여성산악회장, 김민이 전북여성위원회 부위원장의 토론이 이어졌다.

이들은 “양성평등의 문제에서 전북 여성들이 각종 지표에서 하위권에 머물고 있다”며 “특히 고령화, 저출산화 등 심각한 위기에서 지속가능한 사회 발전을 위해 전북 여성의 역할이 높아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민생당 전북도당은 앞으로 전북여성을 위한 10대 아젠다를 정리해 정책 반영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정치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