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3:21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부안
일반기사

[부안] 군, 곰소항일대 청결운동 실시

제2건국을 위한 새천년 새전북인운동이 확산되면서 부안군이 최근 지역주민과 공무원등 관계자 3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곰소항 일원에 걸쳐 국토청결운동을 실시, 깨끗한 곰소항 조성으로 관광부안의 이미지 제고에 앞장서고 있다.

 

특히 봄철 본격적인 관광시즌을 맞아 국립공원 변산반도를 비롯, 곰소항 일대에는 지역 특산품과 함께 주꾸미등을 맛보기 위한 미식가들의 행렬이 줄을 이으면서 관광부안의 건전풍토 조성 및 어민소득향상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7일 군에 따르면 관광부안의 활성화를 꾀하는 한편, 깨끗하고 친절한 지역이미지 정착을 위해 지난 6일 공무원및 유관 기관단체 임직원 30여명과 육군제 8098부대 장병 1백여명, 소형선주협회 회원20여명및 진서 자율방범대와 해양자율방범대 회원50명, 지역주민1백여명이 모인 가운데 곰소항 일대 청결운동을 전개 1일10여톤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특히, 자원봉사 장비로 지원된 굴삭기 2대와 경운기 2대를 비롯, 행정지원 장비로 집게차 1대, 청소차 2대가 동원돼 곰소항 일대 인접지역에 방치돼 있는 폐선및 어구, 생활쓰레기와 해양쓰레기를 집중 수거하는 한편, 주차난 해소를 위해 공유수면 매립부지를 임시 주차장으로 활용하는등 봄철 행락객 맞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군은 또 지난달 곰소항 일원의 부두 인접지역에 1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20여평규모의 최신식 화장실을 설치, 관광객및 행락객의 각종 편의를 도모하고 있다.

 

주민 김용덕씨(53·진서 해양자율방범대장)는 “국토청결운동은 지역주민 및 기관단체가 참여한 공동체 의식의 하나로 이운동의 실천으로 곰소항이 더욱 청결해졌다”면서 “깨끗한 지역가꾸기로 부안알리기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곤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