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05:31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부안
일반기사

[부안] 군, 구제역 예방에 총력

구제역의 조기 근절 및 관내 축산농가 보호를 위해 부안군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최근 인접 김제시 백산면의 한우농가에서 발생한 수포성질환은 음성으로 구제역이 아니라고 판명났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 관계당국은 최근 군·경·축협·축산업대표등이 긴급 방역 비상 대책회의를 개최하는등 구제역 예방및 외부유입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근 부안군은 관내 2천4백여 축산농가가 사육하고 있는 소 돼지등은 총48만여두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관내에서의 구제역 방지를 위해 1천6백여만원을 들여 방역약품인 소독제 4.5M/T를 구입, 축산농가에 보급하는 한편, 지역별로 대대적인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관내 동진검문소를 비롯, 백산, 줄포, 고부방면의 4개 목검문소에 관계공무원및 군·경·축협등의 직원으로 특별 구성된 구제역 방역반을 배치하는 한편, 20m의 소독처리용 매트를 설치하여 방역활동에 나서고 있다.

 

이와 함께 군은 추가로 예비비 1억원을 확보, 축산농가의 보호 육성을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곤 desk@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