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5 00:44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골프
일반기사

매치플레이골프, '우즈', 대회 사상 첫 2연패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액센추어매치플레이챔피언십(총상금 700만달러)에서 2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우즈는 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스배드의 라코스타골프장(파72)에서36홀 매치플레이로 열린 대회 결승에서 데이비스 러브3세(미국)에게 2홀을 남기고 3홀을 이기는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우즈는 대회 사상 처음으로 2연패를 달성했으며 올 시즌 첫 우승컵을 따내 '황제'의 자존심을 살렸다.

 

우승상금 120만달러를 차지한 우즈는 시즌 상금 173만1천달러로 3위로 올라섰고상금 선두 비제이 싱(피지.203만8천140달러)에 30만달러 차이로 다가서며 지난해 빼앗겼던 상금왕 탈환에 시동을 걸었다.

 

특히 우즈는 지금까지 싱과 함께 출전한 3개 대회에서 모두 싱을 앞서는 성적을거뒀다.

 

또 이번 대회가 프로 데뷔 이후 149번째 경기였던 우즈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최단 경기 40승이라는 새로운 기록을 보탰다.

 

지금까지 221경기째 40승을 달성한 잭 니클로스(미국)가 이 부분 기록을 갖고있었다.

 

이와 함께 우즈는 출전 선수 면면이나 상금 규모에서 메이저대회나 다름없는 월드골프챔피언십 시리즈 대회에서 14차례 출전해 8승을 거두는 등 큰 대회에 강한 면모를 유감없이 과시했다.

 

우즈가 월드골프챔피언십에서 챙긴 우승컵은 단체전인 월드컵까지 합치면 무려9개나 된다.

 

이날 결승전 승리로 대회 12연승 행진을 이어간 우즈는 매치플레이챔피언십에서만 20승3패라는 경이적인 승률을 남겼다.

 

그러나 우즈의 대회 2연패는 쉽지 않았다.

 

올들어 말썽이 잦았던 드라이브샷 실수가 이날도 내내 우즈를 괴롭혔다. 하지만우즈의 카리스마에 눌린 러브3세의 퍼트 미스가 우즈를 도왔다.

 

36홀 마라톤 혈투 가운데 전반 18홀은 드라이브샷이 우측으로 자주 밀린 우즈의열세.

 

매홀 러프를 전전한 우즈는 파세이브에 급급했으나 러브3세가 3m 이내의 결 정적인 퍼트를 절반 가까이 실패한 덕에 18홀을 1홀만 뒤진 채 마칠 수 있었다.

 

우즈가 2홀차로 뒤지던 11번홀(파5)에서 드라이브샷이 자칫 OB가 될 뻔 하는 아찔한 순간을 맞았지만 멋진 리커버리샷으로 버디를 만들어내며 1홀차로 따라 붙은것이 결정적이었다.

 

3홀차로 달아날 수 있었던 찬스를 날려버린 러브3세는 16번(파3), 17번홀(파4)을 거푸 따내 다시 2홀차로 앞서나갔지만 18번홀(파5)에서 또 한번 실수로 1홀차 추격을 허용했다.

 

초조해진 러브3세가 후반 2번홀(파3)에서 그린을 놓치며 보기를 범해 리드를 잃자 우즈의 반격이 시작됐다.

 

두 선수 모두 파행진을 벌이며 팽팽하게 진행되는 경기가 우즈 쪽으로 기운 것은 7번홀(파4)에서 극적인 버디를 뽑아내면서부터.

 

드라이브샷이 엉뚱한 곳으로 날아가 깊은 러프에 박혔고 더구나 나무 틈새로 겨우 그린이 보이는 상황이었지만 158야드를 남기고 우즈가 웨지로 친 두번째샷은 절묘하게 나무 사이를 빠져나와 홀 3.6m 옆에 안착, 버디로 연결됐다.

 

1홀차 리드를 잡은 우즈는 8번홀(파5) 버디로 2홀차로 달아났고 기가 죽은 러브3세는 9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며 제풀에 무너졌다.

 

순식간에 3홀차로 앞선 우즈는 남은 7홀 동안 러브3세에게 단 1홀도 내주지 않아 16번홀에서 34홀에 이른 혈투를 마감했다.

 

우즈는 "전반에는 스윙에 문제가 많았지만 퍼트가 잘 돼 이길 수 있었다"며 "정말 기쁘다"며 때늦은 시즌 첫 우승을 자축했다.

 

11번홀(파5)에서 경기를 반전시킬 수 있는 1.2m 버디 기회를 놓친 러브3세는더 이상 추격할 여력을 잃고 무기력하게 우승컵을 내주고 말았다.

 

6차례 출전 끝에 처음 이 대회 결승에 오른 러브3세는 70만달러라는 적지 않은상금을 챙겼지만 우즈에게만 매치플레이 3전3패를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또 러브3세는 경기 도중 나이키의 타이거 우즈 로고를 단 모자를 쓴 관중 한명이 퍼트 실패 때 야유를 퍼붓는가 하면 "러브는 안돼"라고 소리쳐 경비원을 부르는해프닝까지 겪었다.

 

러브3세는 "우즈를 한번 놓치면 도저히 따라 잡을 수가 없다"고 완패를 시인했지만 "골프 뿐 아니라 모든 스포츠에서 관전 매너를 상실한 관중이 점점 늘고 있다"며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18홀 매치플레이로 펼쳐진 3-4위전에서는 2000년 이 대회 우승자 대런 클라크(북아일랜드)가 스티브 리니(호주)에게 2홀차로 이겼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