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23:30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전북일보배 ‘전북출신 KPGA 프로 및 아마추어 프로암대회’] 최광수 프로 “출전자 모두 골프로 하나돼”

최광수 프로
최광수 프로

전북일보배 ‘전북출신 KPGA 프로 및 아마추어 프로암대회’를 위해 한걸음에 달려온 최광수 프로(61)는 장수CC의 너른 풍광을 보고서 “출전자들 사이에 골프로 한마음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1988년 KPGA 입회 뒤 프로에 데뷔한 그는 올해까지 3회 연속 전북일보배 ‘전북출신 KPGA 프로 및 아마추어 프로암대회’에 참가하는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김선용 프로의 권유로 처음 대회에 출전하고서 단순한 골프대회가 아닌 이웃과의 나눔이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대회라는 점에서 보람을 느껴 한해도 거를 수 없었다고.

국가대표 등 오랜 선수 생활과 프로 32년 동안 28회에 달하는 우승을 차지한 최 프로는 “프로나 아마추어 할 것 없이 골프에 있어 꾸준한 체력관리와 건강 유지는 필수 요소”라며 “장수와 같이 공기 좋고 맑은 자연 환경 속에서 시합을 해야 실력도 늘어난다”고 말했다.

최 프로는 “골프 프로들이 재능기부 차원에서 이런 대회에 많이 참여했으면 좋겠다”며 “이번 대회에서 출전자 모두가 그렇겠지만 성적에 신경쓰기 보다 각자 팀을 이뤄 선의의 경쟁을 통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뜻깊은 자리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호 crcr810@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