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16:15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남원 만인의총 기념관 건립 2021년 착수

기념관 건립 이어 추후 정문 이전, 광장 정비 등 단계적 정비 추진

남원 만인의총 기념관ㆍ관리사무소 조감도
남원 만인의총 기념관ㆍ관리사무소 조감도

문화재청은 만인의총 유적종합정비(1단계) 사업으로 계획 중인 기념관 건립공사를 내년 착수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남원 만인의총(사적 제272호)은 전라북도 남원시 향교동에 있는 무덤으로 정유재란 때 남원 읍성을 지키다가 순절한 의사들의 시신이 안치되어 있다.

문화재청은 만인의 총 관리주체가 2016년 5월 전라북도에서 문화재청으로 전환된 이후 중앙정부 차원의 중장기적 관리·활용에 중점을 둔 종합정비계획을 2017년 수립했다. 이번 정비는 사무실이 협소하고 노후해 전시와 활용, 각종 편의시설 등을 보다 확충하기 위해 진행된다.

문화재청은 오는 2021년부터 2024년까지 총 200억 규모의 예산 확보 노력을 통해 사업을 완수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기념관과 관리사무소 건립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며, 이후에는 유적종합정비사업(2단계)으로 계획되어 있는 정문 이전과 광장정비, 주차장 확충 등 내외 정비 등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