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4 17:15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스포츠 chevron_right 보도
보도자료

전주출신 김한별, SK텔레콤 후원 받는다

메인 스폰서 3년 계약
“최경주 선배처럼 될 것”

김한별 프로
김한별 프로

한국프로골프(KPGA) 투어의 새로운 별로 떠오른 전주출신 김한별(24)이 SK텔레콤의 지원을 받는다.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김한별과 메인 스폰서 계약을 했다고 23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최경주(50)의 오랜 후원사다.

후원 기간은 3년이다.

김한별은 2019년 KPGA에 데뷔, 올해 헤지스골프 KPGA 선수권과 신한동해오픈을 제패했다. 대상 포인트와 상금 2위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SK텔레콤 오경식 스포츠그룹장은 “최경주 선수의 뒤를 이어 한국 프로 골프를 대표하고 더 나아가 PGA에서도 성공하도록 최선의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한별은 소속 매니지먼트사 플레이앤웍스를 통해 “한국 남자 프로골프를 위해 지속해서 투자를 아끼지 않는 SK텔레콤의 가족이 돼 영광이다. 앞으로 꾸준히 좋은 성적을 올리고 PGA에도 진출해 최경주 선배님을 잇는 훌륭한 선수가 되고자 노력하겠다”로 다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스포츠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