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0:04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영화·연극
보도자료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식 사회자에 장현성•유인나

3년 만에 전주 돔에서 개최되는 개막식
170여 명의 게스트 레드카펫으로 '문 활짝'
"입증된 진행 실력, 위트와 재치까지 있어"

image
(왼쪽부터) 배우 장현성, 유인나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오는 28일 개막식 사회자로 배우 장현성, 유인나를 선정했다.

전주국제영화제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현재 축제와 방역의 공존을 목표로 하고 막바지 준비에 한창이다. 전주국제영화제는 개막식이 3년 만에 전주 돔에서 개최되는 점을 고려해 개막식 사회자 선정에 나섰다. 전주국제영화제는 "훌륭한 연기력은 물론, 유려한 말솜씨를 갖고 있으면서 친근한 이미지인 장현성, 유인나 배우가 개막식 진행을 맡게 됐다. 전주국제영화제와의 좋은 인연이 시작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장현성은 탄탄한 연기력과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장르를 불문하고 매 작품마다 몰입도 높은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유인나는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서 활발한 연기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다수 프로그램에서 MC와 DJ 등을 맡아 센스 있는 진행과 높은 공감 능력으로 사랑받고 있다.

28일 개최되는 개막식은 오후 6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170여 명의 게스트 레드카펫 입장으로 영화제 포문을 연다. 3년 만에 전주 돔에서 개막식을 진행하는 것으로 수많은 게스트들이 자리를 빛낼 예정이다. 오후 7시부터는 장현성, 유인나 배우의 사회로 개막식이 진행된다. 이날 김승수 조직위원장의 개막 선언과 이준동 집행위원장의 각 경쟁 섹션별 심사위원 소개에 이어 개막작 <애프터 양 After Yang>의 코고나다 감독의 인사 영상이 이어질 예정이다.

전주국제영화제 관계자는 "장현성, 유인나 배우, 두 배우의 사회로 진행되는 개막식은 이들의 이미 입증된 진행 실력에 위트와 재치가 더해져 보다 더 활기찬 분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전주국제영화제는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가 해제됐지만, 관객의 안전을 고려해 상영관 내 마스크 착용 및 손 소독 등 생활 방역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된다. 또 모든 상영관에서 회차별 방역 소독을 진행하고 상영관 내 음료를 제외하고는 모든 음식물 섭취도 금지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