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18:39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보건·의료
보도자료

전북대병원, 국립대병원 첫 감염관리센터 본격 가동

image
전북대병원 감염관리센터 전경. 사진=전북대병원 제공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유희철) 감염관리센터가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국립대병원 최초로 설립된 전북대병원 감염관리센터는 전북대병원 응급센터 옆 부지 4963㎡ 에 지상 1층에서 4층 규모의 독립된 공간에서 진료에서 검사, 입원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시설과 진료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센터는 감염환자에 대해서는 별도의 동선을 만들어 각 센터와 유기적 진료체계를 구축하고,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한 진료를 위한 공간별 공조시스템을 갖추는 등 감염병에 최적화했다. 

센터는 25실 51병상을 확충하고 있으며 CT등 23종 177대의 최신 장비를 갖추고 있다. 1층에는 선별진료소와 음압촬영실, 외래검사실, 음압수술실, 음압 X-ray, 음압CT실 등을 갖추고 있다. 2층에는 음압일반병실, 3층에는 중증환자 긴급치료 중환자실과 국가지정 격리병상이 들어섰다. 4층에는 감염관리실 및 감염병 교육을 위한 교육장 등을 갖추고 있다. 

이곳 센터에서는 평상시에는 일반 감염환자 위주의 안정적인 진료를 실시하며 대규모 신종 감염병 출현 시에는 선제적인 대응을 통한 지역민의 안전권을 확보하게 된다. 

유희철 병원장은 “독립된 건물에서 검사에서 치료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춘 감염관리센터를 본격 가동한다"며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더욱 안전한 진료환경을 만들나가겠다”고 말했다. 

image
전북대병원 감염관리센터 전경. 사진=전북대병원 제공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유희철) 감염관리센터가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국립대병원 최초로 설립된 전북대병원 감염관리센터는 전북대병원 응급센터 옆 부지 4963㎡ 에 지상 1층에서 4층 규모의 독립된 공간에서 진료에서 검사, 입원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시설과 진료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센터는 감염환자에 대해서는 별도의 동선을 만들어 각 센터와 유기적 진료체계를 구축하고,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한 진료를 위한 공간별 공조시스템을 갖추는 등 감염병에 최적화했다. 

센터는 25실 51병상을 확충하고 있으며 CT등 23종 177대의 최신 장비를 갖추고 있다. 1층에는 선별진료소와 음압촬영실, 외래검사실, 음압수술실, 음압 X-ray, 음압CT실 등을 갖추고 있다. 2층에는 음압일반병실, 3층에는 중증환자 긴급치료 중환자실과 국가지정 격리병상이 들어섰다. 4층에는 감염관리실 및 감염병 교육을 위한 교육장 등을 갖추고 있다. 

이곳 센터에서는 평상시에는 일반 감염환자 위주의 안정적인 진료를 실시하며 대규모 신종 감염병 출현 시에는 선제적인 대응을 통한 지역민의 안전권을 확보하게 된다. 

유희철 병원장은 “독립된 건물에서 검사에서 치료까지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춘 감염관리센터를 본격 가동한다"며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더욱 안전한 진료환경을 만들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