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3:12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오피니언 chevron_right 기고
외부기고

사회적 경제와 ESG는 이념이 아니라 현실이다

image
지용승 우석대 교수

최근 우리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다양하고 새로운 개념 및 접근 방식이 나타나고 있다. 예를 들어, 사회적기업, 사회적기업가정신, 사회적 혁신, 협력적 경제, 공공선 경제 등의 ‘사회적 경제’와 순환경제, 기업의 사회적책임(CSR), 기업시민 등의 ‘ESG’ (환경·사회적 책임·올바른 경영 구조) 가치 중심의 변화는 지나친 신자유주의 사상의 브레이크 없는 과속 질주로 벌어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나타난 새로운 경제 패러다임이다. 지구의 환경문제와 자본주의가 밑바닥을 보이고 있는 시점에 사회적 경제와 ESG 가치가 담당해야 할 기능이 보다 중요해지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정치적 이데올로기로 인해 사회적 경제라고 하면 사회주의경제로 잘못 개념화하는 경향이 있다. 우선 확실하게 개념을 정의하자면, 사회주의경제는 국가적 소유를 기반으로 하는 중앙 집권식 명령 경제인 반면, 사회적 경제는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생협 등 우리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려고 만든 자조경제이고 우리 사회의 취약계층을 공동체 속에서 포용하려는 포용경제이기도 하며, 마을과 학교 등 공동체의 신뢰 관계를 촉진하는 공동체경제이다. 

우리 주변에는 지속가능한 수익 모델로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가면서 환경과 사회적 가치 그리고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연대하여 올바른 경영을 하는 사회적 경제 조직과 그 속에서 ESG 가치를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이들은 우리 삶의 핵심적인 문제들을 해결하고 있다. 발달장애인의 행복한 일터를 만드는 ‘베어베터(Bear Better)’는 사회적 약자와 함께 일하며 모두가 행복한 사회를 만들어가고, 장애인을 위한 무장애 공정여행을 만드는 ‘두리함께’는 건강한 삶을 위한 사회서비스를 제공하고, 강원도의 다양한 지역자원을 발굴하여 상품화하는 ‘소박한 풍경’은 지역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사회적기업으로 성장 중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일상의 문제를 해결해 가는 소셜벤처로 빛 부족 국가를 위해 혁신적인 조명기구를 개발한 ‘루미르(Lumir)’는 세계가 함께 겪는 문제를 해결하고, 위안부 할머니와 존엄성에 대해 생각하는 착한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를 탄생시킨 ‘마리몬드(Marymond)’는 존중받아야 할 가치를 회복하는 소셜벤처다. 연대와 협력의 가치로 모두가 주인공인 협동조합은 친환경, 안전한 먹을거리를 지향하는 ‘소비자생활협동조합’으로 건강한 먹거리를 위해 소비자가 뭉치고, 여성농민의 자립을 지향하는 조합원들이 활동하는 ‘언니네 텃밭’은 정당한 대가를 위해 생산자가 뭉쳤고, 장애인 자녀와 가족의 편안하고 돌봄을 지향하는 ‘열손가락서로돌봄 사회적협동조합’은 따뜻한 가치를 위해 모두와 연대하는 협동조합이다. 지역주민이 지역자원을 활용해서 지역의 문제를 해결하며 주민이 생산한 농산물과 반찬거리를 유통시켜 마을주민에게 일자리와 수익을 제공하는 여수의 ‘마을기업 송시’는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마을기업이다. 스스로 일어설 힘과 기회를 제공하는 자활기업은 아무도 소외되거나 배제하지 않으며 참여와 협동 속에 우리 주변의 문제를 해결해 온 사회적 경제이다. 

아이들의 마음속에 함께의 가치를 심어 주고 절망에 빠진 청년에게 새로운 기회와 희망을 전하고 혁신을 통해 우리의 푸른 별을 지켜 나가는 사회적 경제와 ESG 가치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행복한 오늘을 만드는 사람 중심의 경제 패러다임이다. 사회적 경제 조직이든 아니든 모든 기업이 사회적 미션을 가지고 그것을 추구하는 사회가 만들어져야 한다. 우리의 경제가 환경, 사회적 책임과 올바른 경영 구조의 가치를 추구하고 사회 구성원 모두가 좋은 삶의 질을 추구할 때 사회적 경제와 ESG 가치 개념이 보편화되면서 점차 사라져 가는 것이 우리 미래의 꿈일 것이다. 사회적 경제와 ESG 가치는 단순히 변화하는 시대상의 이데올로기로 여기지 않고, 지속가능한 발전의 근간으로 인식이 확산되기를 기대한다.

/지용승 우석대 교수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오피니언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