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7 01:48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무주
보도자료

무주군, 장마철 맞아 농작물 관리에 역점

병해충 등 장마피해 기술지원 최선
온습도 관리 등 청결한 환경 유지해야

무주군이 본격 장마철을 맞아 농작물 및 농업시설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장마철 농작물 관리에 온힘을 쏟는다. 

무주군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현재 관내 농작물의 생육상태는 전반적으로 양호하지만, 농가에서는 장마 후 침수와 고온다습한 환경에 따른 병해충 발생, 생육부진 등의 농작물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장마철 침수피해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잡초를 제거해 배수로를 관리하고, 논두렁과 밭둑이 폭우에 무너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또한 벼가 침‧관수 된 경우 벼에 붙은 오물을 세척해야 생육이 가능하다.

장마가 지속될 경우 과수,채소에서 탄저병과 같은 병해충 발생을 막기 위해서는 맑은 날을 선택해 적용약제 방제가 필요하다.

비가 올 때는 약간의 비바람으로도 농작물의 도복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지주를 튼튼하게 세우고, 쓰러진 작물은 토양이 젖어 있는 상태에서 뿌리가 손상되지 않도록 일으켜 세워야 한다.

무주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농작물의 생육이 불량한 경우 4종 복합비료나 요소(0.2%, 물 20L에 요소 40g) 엽면시비를 통해 생육증진에 나서고, 농작물에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에는 물 걸러내기를 해 뿌리의 활력을 돕는 것도 잊지 않아야 한다”고 각 농가에 당부했다.

또 빗물 유입을 방지해 사료가 부패되지 않도록 주의하며 내부 온습도 관리에 신경을 써 청결한 환경을 유지하도록 조언했다.

황재창 군 친환경기술팀장은 “강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주민들께서는 장마철 농작물 및 농업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할것”이라며 “농업기술센터에서도 출장을 통해 장마대비 기술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