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6 14:08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보건·의료
발굴기사

응급실서 환자·보호자 위협⋯의료진 안전 빨간불

전북도 의료진 위협 행위 빈번
의료계 "근본적 대책 마련 절실"

최근 전국의 병원 응급실에서 살인미수와 방화시도 등 강력범죄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전북의 의료기관도 두려움에 떨고 있다. 

지난 26일 저녁 부산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환자 치료에 불만을 품은 보호자가 고성을 지르며 소란을 피우다가 방화를 시도했다. 다행히 불은 5분여 만에 진화됐지만, 현장에 있던 의료진 40여명이 긴급히 대피해야 했고, 응급실 운영이 25일 오전까지 11시간 동안 차질을 빚었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용인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70대 남성이 의사에게 흉기를 휘두르며 난동을 부리다가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됐다. 70대 남성은 해당 병원 응급실에서 부인이 심정지 상태로 응급실에 실려왔다가 사망판정을 받자 의사의 조치가 미흡했다고 판단, 불만을 품고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피의자는 모두 응급실에 방문한 환자들의 보호자였다. 전북의 의료현장도 예외는 아니다. 

실제 지난 26일 전북대병원 응급실에서 한 남성이 의료진에게 폭언과 폭행을 벌여 경찰에 인계됐다. 환자 1인당 1명의 보호자밖에 들어갈 수 없음에도 2명을 들어갈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을 병원이 거부했다는 이유에서다. 앞선 21일에도 주취자가 의료인들에게 불만을 가진 뒤 응급실에서 소란을 피웠다.

27일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올해 6월까지 전북대병원 응급실 내 주취자 소란 및 의료진 폭행으로 인해 경찰에 인계된 사건은 21건이다. 1월 4건, 2월 1건, 3월 2건, 4월 3건, 5월 2건, 6월 9건으로 매월 발생하고 있다. 심지어 해당 통계는 112에 인계 된 건만 취합한 것으로 실제로는 더 많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 병원 관계자의 증언이다.

전북대병원 관계자는 “응급실에 보호자를 더 들여보내달라, 왜 나는 치료해주지 않냐, 제대로 치료를 하지 않냐, 술을 마셨다고 출입을 막았다는 등의 의료행위 방해 이유도 각양각색”이라며 “대부분은 의료진이 어루고 달래거나 보안요원의 제지하에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많지만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도 없는 경우도 많다”고 토로했다.

이 같은 상황은 다른 종합병원 응급실도 마찬가지. 전주 예수병원과 전주병원, 대자인병원 등도 전북대병원과 같이 보안요원을 채용해 24시간 감시하고 있지만 역부족인 상황이다. 심지어는 의료진에 행패를 부린 후 다른 의료진으로 변경할 경우 병원에 “진료거부를 했다”고 민원을 넣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전주병원 및 대자인병원 등 주변에는 유흥가도 밀집해 있어 주취자의 위험요소가 더 높은 상황이다.

한 종합병원 관계자는 “술을 마셨다고 무조건 적으로 아픈 환자를 거를 수도 없고, 매일매일이 전쟁터”라면서 “응급실 근무가 어려운 이유 중 하나”라고 고개를 저었다.

의료계는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대한병원협회는 “의료인을 보호하기 위한 법적, 제도적 방안을 마련해 시행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보호받지 못하는 결과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면서 “응급실 내 의료인 폭행에 대응하는 그동안의 대책들이 옳은 방향이었는지를 되짚어보고 TF에서 근본 대책을 마련하자”고 정부에 제안했다.

최근 전국의 병원 응급실에서 살인미수와 방화시도 등 강력범죄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전북의 의료기관도 두려움에 떨고 있다. 

지난 26일 저녁 부산의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서 환자 치료에 불만을 품은 보호자가 고성을 지르며 소란을 피우다가 방화를 시도했다. 다행히 불은 5분여 만에 진화됐지만, 현장에 있던 의료진 40여명이 긴급히 대피해야 했고, 응급실 운영이 25일 오전까지 11시간 동안 차질을 빚었다.

앞서 지난 15일에는 용인의 한 병원 응급실에서 70대 남성이 의사에게 흉기를 휘두르며 난동을 부리다가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됐다. 70대 남성은 해당 병원 응급실에서 부인이 심정지 상태로 응급실에 실려왔다가 사망판정을 받자 의사의 조치가 미흡했다고 판단, 불만을 품고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피의자는 모두 응급실에 방문한 환자들의 보호자였다. 전북의 의료현장도 예외는 아니다. 

실제 지난 26일 전북대병원 응급실에서 한 남성이 의료진에게 폭언과 폭행을 벌여 경찰에 인계됐다. 환자 1인당 1명의 보호자밖에 들어갈 수 없음에도 2명을 들어갈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을 병원이 거부했다는 이유에서다. 앞선 21일에도 주취자가 의료인들에게 불만을 가진 뒤 응급실에서 소란을 피웠다.

27일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올해 6월까지 전북대병원 응급실 내 주취자 소란 및 의료진 폭행으로 인해 경찰에 인계된 사건은 21건이다. 1월 4건, 2월 1건, 3월 2건, 4월 3건, 5월 2건, 6월 9건으로 매월 발생하고 있다. 심지어 해당 통계는 112에 인계 된 건만 취합한 것으로 실제로는 더 많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 병원 관계자의 증언이다.

전북대병원 관계자는 “응급실에 보호자를 더 들여보내달라, 왜 나는 치료해주지 않냐, 제대로 치료를 하지 않냐, 술을 마셨다고 출입을 막았다는 등의 의료행위 방해 이유도 각양각색”이라며 “대부분은 의료진이 어루고 달래거나 보안요원의 제지하에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많지만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도 없는 경우도 많다”고 토로했다.

이 같은 상황은 다른 종합병원 응급실도 마찬가지. 전주 예수병원과 전주병원, 대자인병원 등도 전북대병원과 같이 보안요원을 채용해 24시간 감시하고 있지만 역부족인 상황이다. 심지어는 의료진에 행패를 부린 후 다른 의료진으로 변경할 경우 병원에 “진료거부를 했다”고 민원을 넣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전주병원 및 대자인병원 등 주변에는 유흥가도 밀집해 있어 주취자의 위험요소가 더 높은 상황이다.

한 종합병원 관계자는 “술을 마셨다고 무조건 적으로 아픈 환자를 거를 수도 없고, 매일매일이 전쟁터”라면서 “응급실 근무가 어려운 이유 중 하나”라고 고개를 저었다.

의료계는 근본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대한병원협회는 “의료인을 보호하기 위한 법적, 제도적 방안을 마련해 시행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보호받지 못하는 결과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면서 “응급실 내 의료인 폭행에 대응하는 그동안의 대책들이 옳은 방향이었는지를 되짚어보고 TF에서 근본 대책을 마련하자”고 정부에 제안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