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9 00:34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발굴기사

전주 유흥가 쓰레기 '몸살'

거리두기 해제 이후 유흥가 쓰레기 무단투기 횡행
무더위에 악취 진동, 벌레 들끓어 시민들 불편 호소

지난 4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이후 전주 유흥가가 무단투기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다. 심야시간대까지 영업이 가능해지고, 손님도 늘면서 불법으로 버려지는 쓰레기가 많아지는 모양새다.

image
29일 전주 덕진구 유흥가에 쓰레기가 무분별하게 방치돼 있다. 쓰레기가 수거된 곳도 오물이 흘러나와 도로를 더럽히고 있다.

29일 오전 전주시 덕진구 우아동 유흥가. 숙박업소가 즐비한 도로 한 켠에 쓰레기가 한가득 쌓여 있었다. 가까이 다가가니 음식물 등 각종 쓰레기들이 뒤섞이면서 코를 찌르는 악취가 진동했고, 식당·술집 등을 광고하는 전단지도 흩뿌려져 있었다. 심지어는 아직 내용물이 남아 있는 부탄가스통도 뙤약볕에 방치되면서 안전사고도 우려되는 상황이었다. 쓰레기가 쌓여 있다가 수거된 것처럼 보이는 곳은 오물이 흘러나와 젖어 있었고 악취로 인해 파리가 들끓기도 했다. 

이곳을 지나던 시민 한미연 씨(47)는 “날이 덥다 보니 쓰레기가 조금만 쌓여도 악취가 많이 난다”며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 카메라가 설치돼 있는데도 불구하고 인근 술집에서는 아랑곳하지 않고 쓰레기를 무분별하게 버린다”고 말했다.

image
29일 전주 완산구 객리단길에 방치된 쓰레기들. 

같은 날 찾은 전주시 완산구 객리단길 유흥가도 상황은 별반 다르지 않았다. 폐점한 술집 앞은 마치 쓰레기장이라도 된 듯 각종 폐기물들이 널브러져 있었다. 냉장고와 같은 대형 폐기물은 물론이고, 음식점 광고물, 양념통, 여행용 캐리어 등이 아무렇지 않게 버려져 있었다. 한 시민은 손에 들고 있던 일회용 플라스틱 컵을 쓰레기가 쌓여 있는 곳에 던져 버리기도 했다.  또한 쓰레기들이 보행로를 점령하고 있어 시민들은 어쩔 수 없이 도롯가로 걸을 수밖에 없었다.

점심을 먹으러 이곳에 왔다는 한 시민은 “아무래도 쓰레기가 무분별하게 방치돼 있다 보니 사람들이 이곳을 쓰레기를 버려도 되는 곳이라고 인식하는 것 같다”면서 “최근 객리단길이 젊은이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데 더욱 인기를 끌기 위해서는 사소한 쓰레기 문제부터 해결하는 게 시급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전주시 관계자는 “거리두기가 해제되면서 유흥가 쓰레기가 늘어나고 있다”면서 “직원들이 매일 현장에 나가 쓰레기를 수거하고 불법투기에 대한 단속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시에서 단속한 쓰레기 불법 투기 단속 건수는 2019년 472건, 2020년 428건, 2021년 234건으로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