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0:31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무주
보도자료

무주군, 안성주민들 도시재생 역량 강화 나서

도시재생 뉴딜사업 이해 및 주민주도 성공사례, 마을조사 및 자원발굴 등

무주군이 지난 5일 ‘안성면 도시재생대학’ 6회차 과정을 끝으로 수료식을 개최하면서 주민들의 역량 강화에 첫발을 내디뎠다. 

도시재생대학 운영은 기초과정을 통해 도시재생의 필요성 인식과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기반 마련을 위해 운영된다.

이번 안성면 기초과정은 지난 5월 31일부터 6주간 안성면 내 거주하고 있는 지역주민 45명이 참여, 도시재생 역량을 키웠다.

내용은 도시재생 개념과 주민주도 성공사례, 갈등관리, 마을조사 및 자원발굴 및 안성면 내 현안문제 조사 등을 위한 퍼실리테이션은 물론, 외부 도시재생 관련 전문가 특강을 포함한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진행됐다.

마지막 시간은 주민들이 도시재생대학을 통해 제시한 다양한 사업 아이디어를 각 팀 별로 사업계획을 발표하고 원광대 이양재 교수와 김혜천 무주군 도시재생지원센터장이 지속가능하고 실현가능한 도시재생으로의 방향성을 자문하는 시간을 가졌다.

무주군 도시재생지원센터 김혜천 센터장은 “안성면 도시재생에 대한 주민들의 높은 관심과 기대를 느낄 수 있었다”며 “도시재생대학 기초과정을 통해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이해와 공동체 구축에 기반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또 안성면은 2022년 도시재생 예비사업(장기리 사랑방에서 도시재생이 활활)에 지난해 12월 선정돼 앞으로 지역주민 및 다양한 유관 단체와의 여러 차례 간담회 및 사업 추진을 통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 기반인 지역 공동체를 구축할 계획이다.

황인홍 군수는 “바쁜 일상 속에서도 안성면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에 감사를 표한다”며 “향후 안성면 도시재생 예비사업이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추진 기반이 되기 위해 행정과 도시재생지원센터가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고 모두가 행복한 주민주도 도시재생이 실현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