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2-02 04:06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발굴기사

사라지는 열람실⋯ 도서관 공부는 옛말

정부 열린도서관 방침에 전주시 12곳 중 6곳만 열람실 운영
취준생들, 스터디 카페 이용⋯시 "앞으로 열람실 기능 축소"

image
23일 전주시립금암도서관에서 시민들이 자료실을 이용하고 있다. 

취업을 위해 최근 자격증 공부를 시작한 최낙원 씨(26)는 집 근처에 위치한 전주시립 금암도서관을 찾았다. 하지만 도서관에는 열람실이 없어 혼자서 공부할 자리가 없었다. 그렇다고 자료실에서 공부를 하기엔 돌아다니는 이용객 때문에 집중이 안 돼 도서관 대신 10여만 원을 내고 스터디 카페로 자리를 옮겨 공부를 이어가고 있다.

정부는 지난 2019년 도서관을 시민들의 휴식·문화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도서관발전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열린도서관' 정책을 추진하기 시작했다.

이에 전주시도 정부의 방침에 따라 시립도서관의 열람실의 비율을 줄이고 있는 가운데 현재까지 열람실을 운영하는 시립도서관은 12곳 중 6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추세에 일부 취준생들은 공부할 열람실을 잃어 불만을 내비치고 있다.

지난 23일 오전에 찾은 전주시립도서관 꽃심. 2019년에 개관한 이 도서관은 오전 시간이었음에도 많은 시민들이 이곳을 찾았다. 

남녀노소 다양한 연령층의 방문객들은 소파 등에서 각자 자리를 잡고 책을 읽고 있었다. 하지만 방문객 중 상당수는 단순한 독서가 아닌 공부를 하고 있는 취준생들이었다. 하지만 그들이 공부할 수 있는 열람실은 없어 자료실에서 독서를 하는 이용객들과 뒤섞여 있는 모습이었다.

같은 시간대에 찾은 금암도서관 역시 상황은 비슷했다. 리모델링을 거쳐 올해 3월에 재개관한 이 도서관은 1층에 카페를 두고 자료실 곳곳에 소파 등을 배치해 편안히 독서를 할 수 있는 공간을 조성했다. 하지만 열람실은 없었으며 이용객 대부분은 수험서와 태블릿PC를 앞에 둔 채 공부를 하는 취준생이었다.

전주시는 도서관을 개인 공부를 위한 공간이 아닌 시민들의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열람실을 없애고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자료실에 공부를 하는 취준생과 단순히 독서를 하는 시민들이 뒤섞이는 역효과도 나타나고 있다. 또 열람실이 없기에 도서관에서 공부를 하지 못하는 수험생은 스터디카페 등을 이용해야 하기에 금전적인 부담을 떠안아야 한다는 지적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도서관에 열람실이 없어지고 개방형 공간으로 전환되는 것은 전주시 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나타나고 있는 현상"이라며 "휴식·문화공간 확대를 위해 앞으로도 열람실의 기능은 축소될 것"이라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