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1:41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일반기사

부안 참프레 노조 파업 27일 만에 종료

운임료 인상 등을 두고 파업에 들어갔던 화물연대 산하 부안 참프레 노조가 사측과 합의했다. 

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전북본부는 27일 "참프레 노사 양측은 운임료 인상 등 요구사항에 대한 협상을 마무리하고 파업을 끝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파업에 돌입한지 27일 만이다.

이날 사측과 노조는 139억 원 손해배상 철회와 차량 매매 간섭 금지, 임금 2% 인상 등에 합의했다.

부안 소재의 참프레는 닭 가공업체로 육계 사육과 생산, 가공, 유통 등 사업을 하고 있다.

앞서 화물연대 참프레지회 소속 노동자 47명은 지난 1일부터 공장 주변에 천막을 설치하고 화물차를 세워 놓고 파업을 진행해왔다. 이들은 전북을 포함한 전남과 충남, 경남 지역의 닭 농가에서 육성된 육계를 참프레로 실어 나르는 등의 업무를 해왔다.

노조의 요구사항은 △차량매매 간섭 금지 △운임료 인상 △회차비 인상 △화물차 소독비 인상 △전북평균 유가 책정 운반비를 전국평균으로 맞출 것 등이었다.

하지만 사측이 파업 손해배상금 139억 원을 요구하자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노조원 2명은 군산시 오식도동 참프레 공장에 있는 30m 높이의 저장고에서 고공농성을 벌여왔다.

참프레 관계자는 "노측에서 요구했던 차량 매매 관련해서는 고용권한이 있는 물류회사와 협의키로 했다"며 "이 외에도 요구했던 사안들에 대해 원만하게 합의를 마쳤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