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03:06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건·사고
보도자료

전북 119구급대 올해 상반기 3.5분마다 출동

image

올해 상반기 전북의 119구급차가 3.5분마다 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119구급대는 올해 상반기 7만 3632건 출동해 4만 1299명을 이송했다. 이는 1일 평균 407건 출동, 3.5분마다 구급활동을 한 셈이다. 

환자출동 장소는 주거지가 2만 8695명(67.2%)로 가장 많았고, 도로 4492명(10.5%), 의료관련시설 2519명(5.9%) 순이었다. 

유형별로는 급·만성질환 등 질병으로 인한 환자가 3만 559명(71.2%), 질병 외 환자가 1만 1524명(26.8%)이었다.

연령별로는 81세 이상이 9554명(22.4%)으로 가장 많았고, 71~80세가 8567명(20.1%), 61~70세 7209명(16.9%) 순이였다. 

소방서별로는 전주완산소방서가 1만 2643건으로 가장 많이 출동했다. 뒤이어 익산소방서가 1만 402건, 군산소방서가 1만 218건의 구급활동을 했다.

소방 관계자는 "119구급대는 응급의료를 책임지고 있다”며 “구급활동 통계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도민들에게 고품질의 소방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image

올해 상반기 전북의 119구급차가 3.5분마다 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119구급대는 올해 상반기 7만 3632건 출동해 4만 1299명을 이송했다. 이는 1일 평균 407건 출동, 3.5분마다 구급활동을 한 셈이다. 

환자출동 장소는 주거지가 2만 8695명(67.2%)로 가장 많았고, 도로 4492명(10.5%), 의료관련시설 2519명(5.9%) 순이었다. 

유형별로는 급·만성질환 등 질병으로 인한 환자가 3만 559명(71.2%), 질병 외 환자가 1만 1524명(26.8%)이었다.

연령별로는 81세 이상이 9554명(22.4%)으로 가장 많았고, 71~80세가 8567명(20.1%), 61~70세 7209명(16.9%) 순이였다. 

소방서별로는 전주완산소방서가 1만 2643건으로 가장 많이 출동했다. 뒤이어 익산소방서가 1만 402건, 군산소방서가 1만 218건의 구급활동을 했다.

소방 관계자는 "119구급대는 응급의료를 책임지고 있다”며 “구급활동 통계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도민들에게 고품질의 소방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