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9 22:35 (Tue)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고창
보도자료

고창 선운산 명물 ‘경관폭포’, 무장애 데크길 연장으로 접근성 높인다

image
선운산 도솔 인공폭포/사진=고창군 제공

고창군이 선운산도립공원의 명물로 떠오른 ‘도솔제 경관폭포’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무장애 데크길 연장에 나선다. 

29일 고창군선운산관리사무소에 따르면 총사업비 6억3000만원을 들여 3개월간 선운산도립공원 경관폭포 앞 주변환경정비, 소공원조성, 무장애 데크길 연장공사 등을 추진한다.

선운산 무장애 데크길은 유아차는 물론 장애인 전동보장구가 오르내릴 수 있도록 경사도를 8도로 맞춘 완만한 데크길이다. 계단과 턱이 없는 대신 경사도를 유지하다 보니 산책로는 지그재그로 연결돼 있다.

기존 선운산 도솔제 쉼터까지만 이어진 데크길을 폭포 바로 앞까지 연장, 접근성과 보행성을 높여 장애인, 노약자 등 모든 방문객이 편하고, 안전하게 산림휴양을 즐길 수 있도록 돕는다.

내년에는 경관폭포와 연계해 도솔제 주변에 총사업비 10억원을 투자해 3㎞가량의 황토포장, 데크길, 수변데크를 설치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폭포 앞 소공원조성 및 무장애 연장 데크길 설치로 선운산도립공원이 연간 200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는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 핵심지역으로서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고창=김성규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규 skk407@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