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1 13:46 (Sat)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회일반
자체기사

여행객 붐비는 고속도로 휴게소 "거리두기 해제 후 첫 여름휴가 설레"

여름휴가 떠나는 여행객들 발걸음 끊이지 않아
작년 동기간에 비해 30%, 봄에 비해 10% 방문객 증가
휴게소 "여행객 안심 사용할 수 있게 방역 철저"

image
지난 30일 휴게소를 찾은 여행객들이 음식을 주문하기 위해 긴 줄을 서 있다.

“거리 두기 해제 후 첫 여름휴가 놓치기 힘들어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과 치솟는 물가로 인해 여름휴가를 포기하는 ‘휴포족’이 늘어간다는 이야기와는 달리 주말을 맞은 전북권 고속도로 휴게소는 휴가를 맞이한 여행객으로 붐볐다.

31일 오전 9시께 찾은 익산시 여산 휴게소(천안 방면). 이른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휴게소 입구는 조금이라도 더 가까운 자리에 주차하기 위한 차들로 혼잡했다. 치열한 경쟁 속 주차 자리를 선점한 후, 차에서 내린 방문객이 간단한 스트레칭하는 모습에서 그간의 여정을 간접적으로 알 수 있었다.

여행객 박정숙 씨(42)는 “아이들이 여름방학을 맞이해 가족여행을 간다”며 “작년에는 코로나19로 불안한 마음에 짧게 머물렀다 가서 아쉽게 느껴졌는데 오랜만에 방문한 휴게소가 북적거려 활기가 띠는 것 같아 진짜 놀러 가는 느낌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속되는 폭염에 태풍 ‘송다’의 영향까지 겹치며 방문객들의 이마엔 땀방울이 맺혀있었지만, 누구 하나 찡그리는 사람 없이 흐르는 땀을 손으로 훔쳐 가며 자신의 차례를 묵묵히 기다리고 있었다. 설렘 가득한 얼굴은 덤이었다.

무더운 날씨 속 음식을 기다리는 줄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았고, 야외 테이블은 이미 휴게소 음식으로 허기를 달래는 방문객들로 만석을 이뤘다.

휴게소에서 상가를 운영하는 최 모 씨(67)는 “지난주에도 방문객들이 많았지만 이번 주말이 확실히 사람이 많다”며 “손님이 이렇게 많을 걸 각오하고 나왔지만 아침부터 정신이 없다”고 말했다.

여행객 권민혁 씨(34)는 “거리 두기 해제 후 처음으로 떠나는 여름휴가”라며 “코로나가 재 확산세를 보여 불안한 마음이 있지만 집에만 있기엔 시간이 너무 아까워 이번 여행을 계획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이후 첫 휴가철을 맞아 지역 곳곳에도 여행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침체했던 지역 경기도 다시금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하게 했다.

앞서 지난 30일 비슷한 시간대에 방문한 임실군 오수 휴게소(광양 방향)의 상황도 마찬가지. 오락기 앞에서 떼를 쓰는 어린이들부터 휴게소 식당가에서 끼니를 해결하는 여행객들까지 다양한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모습을 연출했다.

휴게소 관계자는 “코로나 규제가 심했던 작년과 비교했을 땐 방문객 수가 약 30% 늘었고, 봄철과 비교했을 때도 방문객이 약 10% 늘었다”며 “7월 30일부터 8월 15일까지 휴게소도 성수기에 들어간다. 여행객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게 식품 유통 관리를 강화하고 자체적인 방역 작업을 실시해 식중독과 코로나19를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image
지난 30일 휴게소를 찾은 여행객들이 음식을 주문하기 위해 긴 줄을 서 있다.

“거리 두기 해제 후 첫 여름휴가 놓치기 힘들어요”

최근 코로나19 재확산과 치솟는 물가로 인해 여름휴가를 포기하는 ‘휴포족’이 늘어간다는 이야기와는 달리 주말을 맞은 전북권 고속도로 휴게소는 휴가를 맞이한 여행객으로 붐볐다.

31일 오전 9시께 찾은 익산시 여산 휴게소(천안 방면). 이른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휴게소 입구는 조금이라도 더 가까운 자리에 주차하기 위한 차들로 혼잡했다. 치열한 경쟁 속 주차 자리를 선점한 후, 차에서 내린 방문객이 간단한 스트레칭하는 모습에서 그간의 여정을 간접적으로 알 수 있었다.

여행객 박정숙 씨(42)는 “아이들이 여름방학을 맞이해 가족여행을 간다”며 “작년에는 코로나19로 불안한 마음에 짧게 머물렀다 가서 아쉽게 느껴졌는데 오랜만에 방문한 휴게소가 북적거려 활기가 띠는 것 같아 진짜 놀러 가는 느낌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속되는 폭염에 태풍 ‘송다’의 영향까지 겹치며 방문객들의 이마엔 땀방울이 맺혀있었지만, 누구 하나 찡그리는 사람 없이 흐르는 땀을 손으로 훔쳐 가며 자신의 차례를 묵묵히 기다리고 있었다. 설렘 가득한 얼굴은 덤이었다.

무더운 날씨 속 음식을 기다리는 줄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았고, 야외 테이블은 이미 휴게소 음식으로 허기를 달래는 방문객들로 만석을 이뤘다.

휴게소에서 상가를 운영하는 최 모 씨(67)는 “지난주에도 방문객들이 많았지만 이번 주말이 확실히 사람이 많다”며 “손님이 이렇게 많을 걸 각오하고 나왔지만 아침부터 정신이 없다”고 말했다.

여행객 권민혁 씨(34)는 “거리 두기 해제 후 처음으로 떠나는 여름휴가”라며 “코로나가 재 확산세를 보여 불안한 마음이 있지만 집에만 있기엔 시간이 너무 아까워 이번 여행을 계획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이후 첫 휴가철을 맞아 지역 곳곳에도 여행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침체했던 지역 경기도 다시금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하게 했다.

앞서 지난 30일 비슷한 시간대에 방문한 임실군 오수 휴게소(광양 방향)의 상황도 마찬가지. 오락기 앞에서 떼를 쓰는 어린이들부터 휴게소 식당가에서 끼니를 해결하는 여행객들까지 다양한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모습을 연출했다.

휴게소 관계자는 “코로나 규제가 심했던 작년과 비교했을 땐 방문객 수가 약 30% 늘었고, 봄철과 비교했을 때도 방문객이 약 10% 늘었다”며 “7월 30일부터 8월 15일까지 휴게소도 성수기에 들어간다. 여행객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게 식품 유통 관리를 강화하고 자체적인 방역 작업을 실시해 식중독과 코로나19를 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