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18:44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사회 chevron_right 사건·사고
일반기사

전북소방본부, 차량 화재 사고 주의보 발령

image

전북소방본부가 차량 화재 사고 주의보를 발령했다.

1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북지역에서 최근 3년(2019~2021년)간 발생한 차량화재는 총 836건이 발생했다. 이 중 무더위가 절정을 이루고 휴가철로 이동이 많은 8월이 86건(10.3%)으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 종류는 승용차 화재가 322건(38.5%)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화물자동차가 298건(35.6%), 농기계 차량이 73건(8.7%), 건설기계 차량이 65건(7.8%), 버스와 오토바이가 각각 21건(2.5%) 순이었다.

화재 발생 장소는 377건(45.1%)이 일반도로에서 가장 많았다. 화재 원인별로는 기계적 요인이 336건(40.2%), 전기적 요인 203건(24.3%) 순이었다. 

특히 기계적요인 336건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니 과열ㆍ과부하가 248건(73.8%)으로 가장 높았다.

무더위로 인한 차량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행 전 냉각수와 오일 등 사전 점검 △차내에 폭발위험이 있는 라이터 등을 두지 않기 △차량용 소화기 비치 등이 중요하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여름철 무더위로 인해 차량 화재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현대생활의 필수품인 자동차를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 운행 전 냉각수를 점검하고, 자동차에 소화기를 비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image

전북소방본부가 차량 화재 사고 주의보를 발령했다.

1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북지역에서 최근 3년(2019~2021년)간 발생한 차량화재는 총 836건이 발생했다. 이 중 무더위가 절정을 이루고 휴가철로 이동이 많은 8월이 86건(10.3%)으로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 종류는 승용차 화재가 322건(38.5%)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화물자동차가 298건(35.6%), 농기계 차량이 73건(8.7%), 건설기계 차량이 65건(7.8%), 버스와 오토바이가 각각 21건(2.5%) 순이었다.

화재 발생 장소는 377건(45.1%)이 일반도로에서 가장 많았다. 화재 원인별로는 기계적 요인이 336건(40.2%), 전기적 요인 203건(24.3%) 순이었다. 

특히 기계적요인 336건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니 과열ㆍ과부하가 248건(73.8%)으로 가장 높았다.

무더위로 인한 차량화재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운행 전 냉각수와 오일 등 사전 점검 △차내에 폭발위험이 있는 라이터 등을 두지 않기 △차량용 소화기 비치 등이 중요하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여름철 무더위로 인해 차량 화재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현대생활의 필수품인 자동차를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해 운행 전 냉각수를 점검하고, 자동차에 소화기를 비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사회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