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2 03:06 (Su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문학·출판
자체기사

1세대 인권 변호사 한승헌 선생이 남긴 선물

'하하호호'보다는 '피식'에 가까운 유머
재미와 감동, 그의 삶까지 담겨 있는 유머집
'책을 펴내며'는 한승헌 변호사의 마지막 글

image
<한승헌 변호사의 유머> 표지/사진=교보문고 홈페이지

'1세대 인권 변호사'라 불리는 한승헌 변호사가 병석에 눕기 전까지 준비하던 책이 있다. 편집까지 마치고 출간만을 남겨 놓은 상태에서 별세했다. 한승헌 변호사가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책 이름은 <한승헌 변호사의 유머>(이지출판).

한승헌 변호사의 지인과 유족은 고민 끝에 출판을 결정했다. 그의 정성스러운 손길이 닿은 마지막 작업을 중단할 수 없었다. 책 속 '책을 펴내며'라는 간행사까지 쓴 책이기에 묻어 두는 것은 아쉽다고 판단해서다.

또 그의 삶을 다시금 알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 치열하고 삭막했던 인권 투쟁을 하면서도 유머를 잃지 않았던 사람 중 하나다. 마지막으로는 한승헌 변호사가 늘 관심과 애정을 쏟은 주제가 '유머'기 때문이다.

많은 고민 끝에 세상에 나온 이 책은 일종의 한승헌 변호사 유머집이다. '하하호호' 웃음이 나오는 유머보다는 '피식' 웃음이 나오는 유머에 가깝다. 앉은 자리에서 마음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이유다. 그 상황을 이해하고, 머릿속으로 그려야 웃을 수 있어서다. 우스갯소리가 아닌 한승헌 변호사의 삶 속에서 배어 나온 실제 상황을 토대로 해서 현장감도 느껴지고, 두 배로 재미있다.

웃음과 동시에 여운도 남는다. 마냥 웃긴 내용도 있지만, 씁쓸하고 우울한 시대상을 담은 뼈 있는 유머도 다수다. 재미와 감동, 한승헌 변호사의 삶까지 세 마리 토끼를 잡은 셈이다.

image
한승헌 변호사

한승헌 변호사는 '책을 펴내며'를 통해 "우리를 공포로 몰아가는 코로나19 사태, 어려운 경제상황, 안보 문제, 대내외적으로 겪고 있는 여러 과제들이 우리 삶을 짓누르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독자 여러분의 삶 속에 나의 유머가 웃음과 위로, 마음의 여유, 달관, 통찰과 함께 고난 극복에 작으나마 힘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전했다.

그는 진안 출신으로 전주고등학교와 전북대 정치학과를 졸업했다. 1957년 고등고시 사법과(8회)에 합격한 뒤 법무관을 거쳐 1960년 법무부·서울지검 검사로 법조계에 입문했다. 지난 4월 20일 88세를 일기로 작고했다.

 

image
<한승헌 변호사의 유머> 표지/사진=교보문고 홈페이지

'1세대 인권 변호사'라 불리는 한승헌 변호사가 병석에 눕기 전까지 준비하던 책이 있다. 편집까지 마치고 출간만을 남겨 놓은 상태에서 별세했다. 한승헌 변호사가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책 이름은 <한승헌 변호사의 유머>(이지출판).

한승헌 변호사의 지인과 유족은 고민 끝에 출판을 결정했다. 그의 정성스러운 손길이 닿은 마지막 작업을 중단할 수 없었다. 책 속 '책을 펴내며'라는 간행사까지 쓴 책이기에 묻어 두는 것은 아쉽다고 판단해서다.

또 그의 삶을 다시금 알릴 수 있다고 생각했다. 치열하고 삭막했던 인권 투쟁을 하면서도 유머를 잃지 않았던 사람 중 하나다. 마지막으로는 한승헌 변호사가 늘 관심과 애정을 쏟은 주제가 '유머'기 때문이다.

많은 고민 끝에 세상에 나온 이 책은 일종의 한승헌 변호사 유머집이다. '하하호호' 웃음이 나오는 유머보다는 '피식' 웃음이 나오는 유머에 가깝다. 앉은 자리에서 마음 편하게 읽을 수 있는 이유다. 그 상황을 이해하고, 머릿속으로 그려야 웃을 수 있어서다. 우스갯소리가 아닌 한승헌 변호사의 삶 속에서 배어 나온 실제 상황을 토대로 해서 현장감도 느껴지고, 두 배로 재미있다.

웃음과 동시에 여운도 남는다. 마냥 웃긴 내용도 있지만, 씁쓸하고 우울한 시대상을 담은 뼈 있는 유머도 다수다. 재미와 감동, 한승헌 변호사의 삶까지 세 마리 토끼를 잡은 셈이다.

image
한승헌 변호사

한승헌 변호사는 '책을 펴내며'를 통해 "우리를 공포로 몰아가는 코로나19 사태, 어려운 경제상황, 안보 문제, 대내외적으로 겪고 있는 여러 과제들이 우리 삶을 짓누르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독자 여러분의 삶 속에 나의 유머가 웃음과 위로, 마음의 여유, 달관, 통찰과 함께 고난 극복에 작으나마 힘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전했다.

그는 진안 출신으로 전주고등학교와 전북대 정치학과를 졸업했다. 1957년 고등고시 사법과(8회)에 합격한 뒤 법무관을 거쳐 1960년 법무부·서울지검 검사로 법조계에 입문했다. 지난 4월 20일 88세를 일기로 작고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