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30 02:31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부안
보도자료

제9회 한국여성농업인 전북대회 성황리 개최

여성농업인의 자긍심과 단합의 장 펼쳐

image
 제9회 한국여성농업인 전라북도 대회 부안스포츠파크에서 개최 /사진제공=부안군

한국여성농업인 전북연합회(회장 김현순)가 주최하고 부안군연합회(회장 박은경)가 주관한 한국여성농업인 전북대회가 3일 부안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새로운 시작과 함께 앞서나가는 한국여성농업인!” 이라는 주제로 열린 한국여성농업인 전북대회에는 이원택 국회의원, 김종훈 전북도 정무부지사, 국주영은 도의장, 권익현 부안군수, 김정기 도의원 등 주요 내빈과 도내 여성농업인 150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축제의 한마당을 펼쳤다.

이날 대회는 난타 공연과, 개회식, 결의문 채택 등에 이어 여성농업인들의 지위향상과 권익신장을 위한 여성농업인 비젼 선포식이 열려 시종일관 화합하는 분위기 속에 행사가 진행됐다.

또한 도연합회는 도내 14개 시군의 대표 농·특산품을 홍보·전시하는 한편 지역 인재양성에 힘써 달라며 1백만 원을 부안근농 장학재단에 전달했다.

김현순 전북연합회장은 대회사에서 “여성농업인은 이제 농업경영인의 주체이자 공동농업경영주로 농촌에서 우리 여성농업인의 힘을 절실히 필요로 하고 있다”면서 “오늘 대회를 통해 우리 농업의 미래와 발전을 다지고 지속적인 성장을 촉진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희망한다”고 외쳤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환영사를 통해 “농촌의 고령화로 여성농업인이야 말로 농업과 농촌을 지탱하는 버팀목이자 신바람을 불어넣을 수 있는 활력소”라며 “돌봄, 복지, 안전으로 여성농업인이 행복하고 권익을 신장시키는 사회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image
 제9회 한국여성농업인 전라북도 대회 부안스포츠파크에서 개최 /사진제공=부안군

한국여성농업인 전북연합회(회장 김현순)가 주최하고 부안군연합회(회장 박은경)가 주관한 한국여성농업인 전북대회가 3일 부안스포츠파크 실내체육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새로운 시작과 함께 앞서나가는 한국여성농업인!” 이라는 주제로 열린 한국여성농업인 전북대회에는 이원택 국회의원, 김종훈 전북도 정무부지사, 국주영은 도의장, 권익현 부안군수, 김정기 도의원 등 주요 내빈과 도내 여성농업인 1500여명이 한자리에 모여 축제의 한마당을 펼쳤다.

이날 대회는 난타 공연과, 개회식, 결의문 채택 등에 이어 여성농업인들의 지위향상과 권익신장을 위한 여성농업인 비젼 선포식이 열려 시종일관 화합하는 분위기 속에 행사가 진행됐다.

또한 도연합회는 도내 14개 시군의 대표 농·특산품을 홍보·전시하는 한편 지역 인재양성에 힘써 달라며 1백만 원을 부안근농 장학재단에 전달했다.

김현순 전북연합회장은 대회사에서 “여성농업인은 이제 농업경영인의 주체이자 공동농업경영주로 농촌에서 우리 여성농업인의 힘을 절실히 필요로 하고 있다”면서 “오늘 대회를 통해 우리 농업의 미래와 발전을 다지고 지속적인 성장을 촉진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희망한다”고 외쳤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환영사를 통해 “농촌의 고령화로 여성농업인이야 말로 농업과 농촌을 지탱하는 버팀목이자 신바람을 불어넣을 수 있는 활력소”라며 “돌봄, 복지, 안전으로 여성농업인이 행복하고 권익을 신장시키는 사회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