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02:05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문화 chevron_right 전시·공연
자체기사

전북의 소소한 풍경을 담다...전현주 작가 전시회 개최

오는 16일까지 진북생활문화센터서
재료 활용해 울퉁불퉁한 입체감도 더해

image
전현주, 전주 덕진동 진성반점

"초여름 초록 나무와 한가한 가게를 담았다. 지인들한테 나무를 입체적으로 표현했다는 칭찬을 들어 기분이 좋다."

전주에 있는 진성반점을 캔버스에 담고, 그림에 대한 짧은 설명을 함께 전시하는 전현주 작가의 설명이다. 전 작가는 전북 곳곳의 거리와 건물, 풍경을 그려 한자리에 모아 전시회를 열었다. 전시회의 주제는 <전북 풍경을 담다>로, 오는 16일까지 진북생활문화센터 전시공간 소소에서 열린다.

image
전현주, 고창군 청보리밭

전시회에서는 기린봉 약수터, 덕진공원, 덕진동 가게 등과 계절마다 햇살 아래 밝게 빛나는 초록이 무성한 나무 등을 담아낸 2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그는 본인의 기호와 화풍에 맞게 밝고 선명한 아크릴 물감을 주재료로 선택했다. 캔버스에 여러 재료를 활용해 울퉁불퉁한 입체감을 더했다.

전 작가는 지인이 건네준 풍경 사진을 보고 미술에 관심을 가졌다. 본격적인 습작은 50세 이후부터 시작했다. 수채화를 몇 달 시도했지만 여러 사정으로 포기하고, 캔버스에 선명한 아크릴 물감을 활용한 작업에 나섰다.

그는 2020년 전주 미술관 골목 그림 프로젝트에 참가했다. 회화 동아리 라벤더 가든 회원으로 활동하며 동인전에 3회 참여하는 등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image
전현주, 전주 덕진동 진성반점

"초여름 초록 나무와 한가한 가게를 담았다. 지인들한테 나무를 입체적으로 표현했다는 칭찬을 들어 기분이 좋다."

전주에 있는 진성반점을 캔버스에 담고, 그림에 대한 짧은 설명을 함께 전시하는 전현주 작가의 설명이다. 전 작가는 전북 곳곳의 거리와 건물, 풍경을 그려 한자리에 모아 전시회를 열었다. 전시회의 주제는 <전북 풍경을 담다>로, 오는 16일까지 진북생활문화센터 전시공간 소소에서 열린다.

image
전현주, 고창군 청보리밭

전시회에서는 기린봉 약수터, 덕진공원, 덕진동 가게 등과 계절마다 햇살 아래 밝게 빛나는 초록이 무성한 나무 등을 담아낸 20여 점의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그는 본인의 기호와 화풍에 맞게 밝고 선명한 아크릴 물감을 주재료로 선택했다. 캔버스에 여러 재료를 활용해 울퉁불퉁한 입체감을 더했다.

전 작가는 지인이 건네준 풍경 사진을 보고 미술에 관심을 가졌다. 본격적인 습작은 50세 이후부터 시작했다. 수채화를 몇 달 시도했지만 여러 사정으로 포기하고, 캔버스에 선명한 아크릴 물감을 활용한 작업에 나섰다.

그는 2020년 전주 미술관 골목 그림 프로젝트에 참가했다. 회화 동아리 라벤더 가든 회원으로 활동하며 동인전에 3회 참여하는 등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문화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