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6 21:23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완주
자체기사

완주전주통합을 촉구한다

완주전주통합추진위, 9일 기자회견 통해

유희태 완주군수의 완주와 전주간 행정통합 반대 입장에도 불구, 완주지역 일부 주민들이 통합 당위성을 주장하고 나서 향후 찬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완주전주통합추진협의회 마완식 대표 등 10여 명의 주민들은 9일 완주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라북도의 살길은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구축과 완주전주 대통합으로 전북의 강소 메가시티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완주와 전주 통합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image
마완식 대표가 통합 촉구 호소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완주군

이날 마 대표는 ‘완주군민에게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완주와 전주 통합 추진에 대한 왜곡된 시각이 존재한다. 이제 달라져야 한다”며 “통합시청사 완주 이전, 통합시 의장은 완주군의원으로 선정, 택시구역 해제, 모든 세금 동일하게 발부, 농업발전기금 연 500억 씩 4년간 2000억 지원” 등을 촉구했다. 

한편, 완주군 애향운동본부의 통합 반대에 이어 유희태 완주군수도 지난 1일 취임 한달 기자간담회에서 "완주 전주 통합을 하려면 먼저 경제, 문화, 교통 등 주민 편익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 행정통합은 이후 과제"라며 당장 행정통합 추진 움직임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유희태 완주군수의 완주와 전주간 행정통합 반대 입장에도 불구, 완주지역 일부 주민들이 통합 당위성을 주장하고 나서 향후 찬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완주전주통합추진협의회 마완식 대표 등 10여 명의 주민들은 9일 완주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라북도의 살길은 전북새만금특별자치도 구축과 완주전주 대통합으로 전북의 강소 메가시티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완주와 전주 통합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image
마완식 대표가 통합 촉구 호소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완주군

이날 마 대표는 ‘완주군민에게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완주와 전주 통합 추진에 대한 왜곡된 시각이 존재한다. 이제 달라져야 한다”며 “통합시청사 완주 이전, 통합시 의장은 완주군의원으로 선정, 택시구역 해제, 모든 세금 동일하게 발부, 농업발전기금 연 500억 씩 4년간 2000억 지원” 등을 촉구했다. 

한편, 완주군 애향운동본부의 통합 반대에 이어 유희태 완주군수도 지난 1일 취임 한달 기자간담회에서 "완주 전주 통합을 하려면 먼저 경제, 문화, 교통 등 주민 편익 차원에서 접근해야 한다. 행정통합은 이후 과제"라며 당장 행정통합 추진 움직임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호 jhkim@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