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22:44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오피니언 chevron_right 사설
오피니언

새만금 산단 임대용지 추가 조성 급하다

새만금 지역을 ‘국제투자진흥지구’로 지정해 국내외 글로벌 유수 기업을 유치하겠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이 기업들이 들어올 공간 부족으로 공약(空約)이 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 현재 조성된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의 임대용지가 새만금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의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새로운 산단 조성에 수 년이 걸리는 점을 감안할 때 당장 내년부터 추가 산단 조성에 나서야 한다.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확보된 새만금 국가산단의 임대용지는 총 200만㎡(60만 5000평) 규모다. 새만금 투자 활성화를 위해 공시지가의 1% 수준인 3.3㎡당 연간 4400원의 낮은 임대료로 최장 100년간 부지를 제공하고 있다. 새만금의 성장 가능성과 저렴한 임대료에 투자 희망 기업들의 입주 계약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이미 35개 기업이 임대용지 147만㎡(44만 6000평)에 입주 절차를 마친 상태다.

새만금 국가산단의 남은 임대용지는 53만㎡(15만 9000평) 정도인데 내년 상반기까지 투자 의향을 밝히고 있는 19개 기업이 필요로 하는 부지가 46만 평에 달한다. 이미 입주가 예정된 기업들의 부지 규모를 초과하고 있는 셈이다. 기업이 바글바글한 전북, 새만금을 통해 전북의 산업지도를 획기적으로 재편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약속이 지켜지기 위해서라도 국가산단 추가 조성이 시급하다.

전북도는 오는 2026년까지 새만금 국가산단 임대용지 130만㎡(40만 평) 추가 조성이 필요하다고 보고 내년 국가예산 400억 원 반영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하고 있다. 재생에너지, 전기차, 이차전지 등 관련 기업의 입주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할 때 서둘러 임대용지 추가 확보에 나서야 할 상황이기 때문이다.

김관영 지사는 지난 3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전북을 찾은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새만금 국가산단 임대용지 조성을 건의하고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을 만나 관련 사업비의 내년 국가예산 반영을 요청하는 등 총력을 쏟고 있다. 여야 구분없이 도내 국회의원들도 힘을 모아야 할 시점이다. 무엇보다 대통령 공약 이행을 위한 정부의 의지가 중요하다. 기재부의 새만금 국가산단 임대용지 추가 조성 예산 반영을 촉구한다.

새만금 지역을 ‘국제투자진흥지구’로 지정해 국내외 글로벌 유수 기업을 유치하겠다는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이 기업들이 들어올 공간 부족으로 공약(空約)이 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 현재 조성된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의 임대용지가 새만금 투자를 희망하는 기업의 수요를 감당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새로운 산단 조성에 수 년이 걸리는 점을 감안할 때 당장 내년부터 추가 산단 조성에 나서야 한다.

전북도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올해까지 확보된 새만금 국가산단의 임대용지는 총 200만㎡(60만 5000평) 규모다. 새만금 투자 활성화를 위해 공시지가의 1% 수준인 3.3㎡당 연간 4400원의 낮은 임대료로 최장 100년간 부지를 제공하고 있다. 새만금의 성장 가능성과 저렴한 임대료에 투자 희망 기업들의 입주 계약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 이미 35개 기업이 임대용지 147만㎡(44만 6000평)에 입주 절차를 마친 상태다.

새만금 국가산단의 남은 임대용지는 53만㎡(15만 9000평) 정도인데 내년 상반기까지 투자 의향을 밝히고 있는 19개 기업이 필요로 하는 부지가 46만 평에 달한다. 이미 입주가 예정된 기업들의 부지 규모를 초과하고 있는 셈이다. 기업이 바글바글한 전북, 새만금을 통해 전북의 산업지도를 획기적으로 재편하겠다는 윤 대통령의 약속이 지켜지기 위해서라도 국가산단 추가 조성이 시급하다.

전북도는 오는 2026년까지 새만금 국가산단 임대용지 130만㎡(40만 평) 추가 조성이 필요하다고 보고 내년 국가예산 400억 원 반영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하고 있다. 재생에너지, 전기차, 이차전지 등 관련 기업의 입주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할 때 서둘러 임대용지 추가 확보에 나서야 할 상황이기 때문이다.

김관영 지사는 지난 3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전북을 찾은 한덕수 국무총리에게 새만금 국가산단 임대용지 조성을 건의하고 기획재정부 예산실장을 만나 관련 사업비의 내년 국가예산 반영을 요청하는 등 총력을 쏟고 있다. 여야 구분없이 도내 국회의원들도 힘을 모아야 할 시점이다. 무엇보다 대통령 공약 이행을 위한 정부의 의지가 중요하다. 기재부의 새만금 국가산단 임대용지 추가 조성 예산 반영을 촉구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일보 opinion@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오피니언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