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6 14:04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진안
자체기사

진안군농업기술센터, 외국인 계절근로자 관계자 간담회 개최

인력난 해소에 앞장서고 있는 진안군농업기술센터(소장 고경식)가 지난 9일 소회의실에서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 간담회’를 열어 프로그램 운영에 따른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그 해결을 위한 토론을 실시했다.

군에 따르면 군은 하반기 농식품부 공모사업인 ‘공공형 계절근로자 제도 시범사업’에 선정돼 이에 따른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농촌 일손부족을 타개하기 위해 적극 대처 중이다. 

이 프로그램의 전반적인 운영 및 어려운 점 등을 해결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간담회에는 계절근로자 운영농가 대표 3명, 진안군 농민회원, 진안군가족센터장, 군청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올해 프로그램 운영에 따른 임금, 근무시간, 휴일, 숙식 등 쟁점사항에 대한 문제점을 공유하고 그 개선방안에 대한 토론을 실시했다. 고용주의 운영상 어려움은 물론 근로자의 입장에 대한 전반적 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고용주와 외국인근로자가 상호 대립할 때 발생하는 문제점은 군 담당부서를 통해 조정하기로 했다. 또 근로시간에 대한 상호 의견 차를 줄이고 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근무일지 작성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근로와 고용 전반에 관한 사항의 관리도 군 담당부서에서 일원화하기로 했다. 

윤재준 농업정책과장은 “공공형 계절근로자 제도를 시범사업으로 운영해 단기 일손부족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며 “추후에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주기적으로 개최, 고용주와 근로자 상호가 모두 만족하는 프로그램이 되도록 진안군표준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진안지역에는 현재 외국인 계절 근로자 113명이 입국해 46농가에 배치돼 있다. 국가별로는 베트남 59명, 필리핀 50명, 기타 4명 등이다. 

하반기에는 근로자 수가 48명이 더 불어날 전망이다. 진안군의 농업발전과 계절근로자의 외화벌이라는 상호이익 추구를 위해 결혼이민자 외국 거주 친인척 중 계절근로를 원하는 사람들이 사증비자인증서를 신청, 8~9월께 추가 입국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인력난 해소에 앞장서고 있는 진안군농업기술센터(소장 고경식)가 지난 9일 소회의실에서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 간담회’를 열어 프로그램 운영에 따른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그 해결을 위한 토론을 실시했다.

군에 따르면 군은 하반기 농식품부 공모사업인 ‘공공형 계절근로자 제도 시범사업’에 선정돼 이에 따른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농촌 일손부족을 타개하기 위해 적극 대처 중이다. 

이 프로그램의 전반적인 운영 및 어려운 점 등을 해결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간담회에는 계절근로자 운영농가 대표 3명, 진안군 농민회원, 진안군가족센터장, 군청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올해 프로그램 운영에 따른 임금, 근무시간, 휴일, 숙식 등 쟁점사항에 대한 문제점을 공유하고 그 개선방안에 대한 토론을 실시했다. 고용주의 운영상 어려움은 물론 근로자의 입장에 대한 전반적 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고용주와 외국인근로자가 상호 대립할 때 발생하는 문제점은 군 담당부서를 통해 조정하기로 했다. 또 근로시간에 대한 상호 의견 차를 줄이고 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근무일지 작성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근로와 고용 전반에 관한 사항의 관리도 군 담당부서에서 일원화하기로 했다. 

윤재준 농업정책과장은 “공공형 계절근로자 제도를 시범사업으로 운영해 단기 일손부족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며 “추후에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주기적으로 개최, 고용주와 근로자 상호가 모두 만족하는 프로그램이 되도록 진안군표준안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진안지역에는 현재 외국인 계절 근로자 113명이 입국해 46농가에 배치돼 있다. 국가별로는 베트남 59명, 필리핀 50명, 기타 4명 등이다. 

하반기에는 근로자 수가 48명이 더 불어날 전망이다. 진안군의 농업발전과 계절근로자의 외화벌이라는 상호이익 추구를 위해 결혼이민자 외국 거주 친인척 중 계절근로를 원하는 사람들이 사증비자인증서를 신청, 8~9월께 추가 입국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