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22:47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오피니언 chevron_right 데스크창
오피니언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 고쳐매는 몇몇 익산시의원

image
엄철호 익산본부장

‘오이밭에서 신발 고쳐 신지 말고,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 고쳐 매지말라’는 옛말이 있다.

오이가 익은 밭에서 신발을 고쳐 신으면 마치 오이를 따는 것 처럼 보이고, 오얏(자두)이 익은 나무 아래서 손을 들어 관을 고쳐쓰면 오얏을 따는 것 같이 보이니 남에게 의심받을 짓은 아예 삼가라는 뜻이다.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키지 않도록 말과 행동을 할 때는 때와 장소를 가려 행동하라는 가르침이다. 

특히나 시민의 선택을 받아 일하는 선출직 공직자에게는 한시라도 잊어서는 안 될 격언이기도 하다.

최근 오이밭에서 신발을 고쳐 신고,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을 고쳐 맨 냥 의심스런 행보를 보인 익산시의회 몇몆 시의원이 갑자기 오버랩 돼 문득 떠오른 속담이다. 

익산시는 산하 공공시설물을 보다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통합 관리해 경영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책임경영을 통해 시민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도시관리공단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국민생활관, 서부권역다목적체육관, 배산실내체육관, 익산문화체육센터, 종합운동장, 공영주차장 5개소, 쓰레기봉투 판매·음식물종량제, 현수막 게시대 등 8개가 현재 계획상 도시관리공단 설립 대상 공공시설물이다.

하지만 익산시 도시관리공단 설립 및 운영 조례안은 시의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번번이 제동이 걸리고 있다.

지난해 12월 보류, 올해 3월 부결에 이어 제9대 시의회가 출범한 이후의 지난 7월20일에 또다시 보류됐다.

관련 조례안을 심의할 위원회에 초선의원이 다수여서 공부가 필요하다는 등 이런저런 이유에서다.

일각에선 석연치 않은 보류 사유를 지적하며 집행부 길들이기 및 발목잡기 몽니 부리기로 바라보고 있다.

해당 조례안이 이처럼 한 발도 내딛지 못하는 하세월, 속수무책인 상황에서 일부 시의원이 익산시 지정 현수막 게시대 운영을 15년 넘게 독점해 온 민간 사업자와 개별 접촉에 나섰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다.

문제의 민간사업자는 현재 도시관리공단 설립 계획상 대상사업에 현수막 게시대 운영이 포함돼 있어 만일 공단 설립이 현실화 될 경우 연간 수억원 추산의 수익을 더 이상 거둘수 없는 이해 당사자로서 지푸라기라도 잡아야 하는 매우 절박한 입장이다.

이런 상황에서 몇몇 시의원이 개별적인 만남을 가졌다는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부적절한 행태가 아닐 수 없다.

더구나 일부의 은밀한 만남은 제8대에 이어 제9대 시의회에서도 지속되고 있다고 하니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힌다.

그간 도시관리공단 설립에 유독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내며 동료 의원들을 향해 보류∙부결 목청을 그렇게 높혔던 것 이냐고 묻고 싶다.

물론 억울한 오해다고 강력 항변하겠지만 오이밭과 오얏나무 아래에서 머뭇거렸다는 것은 분명한 팩트다.

단지 신발을 고쳐 신고 갓끈을 고쳐 맨 것 뿐인지, 정말 오이를 따고 자두를 딴 것인지 지금 당장은 알 수 없지만 커다란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상한 행동거지에서 비롯된 불편한 진실이다.

오이밭에서 신발 고쳐 신지 말고,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 고쳐 매지말라는 글귀는 법적 규범이 아닌 도덕적 규범에 대한 이야기다.

도덕적 규범은 신뢰를 확보하는 주춧돌이다.

그래서 선출직 공직자에게는 도덕적 규범이 더욱 강조된다.

아무리 실력이 좋고 언변이 뛰어난들 신뢰를 잃게 되면 모든 것을 잃는다.

시민들은 의심을 받을 만한 명분조차 만들지 않으면서 열심히 일하는 정치인을 보다 신뢰하고 존경한다.

그런 정치인이 우리 곁을 지킬 때 더 행복해지기 때문이다.

/엄철호 익산본부장

image
엄철호 익산본부장

‘오이밭에서 신발 고쳐 신지 말고,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 고쳐 매지말라’는 옛말이 있다.

오이가 익은 밭에서 신발을 고쳐 신으면 마치 오이를 따는 것 처럼 보이고, 오얏(자두)이 익은 나무 아래서 손을 들어 관을 고쳐쓰면 오얏을 따는 것 같이 보이니 남에게 의심받을 짓은 아예 삼가라는 뜻이다.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키지 않도록 말과 행동을 할 때는 때와 장소를 가려 행동하라는 가르침이다. 

특히나 시민의 선택을 받아 일하는 선출직 공직자에게는 한시라도 잊어서는 안 될 격언이기도 하다.

최근 오이밭에서 신발을 고쳐 신고,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을 고쳐 맨 냥 의심스런 행보를 보인 익산시의회 몇몆 시의원이 갑자기 오버랩 돼 문득 떠오른 속담이다. 

익산시는 산하 공공시설물을 보다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통합 관리해 경영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책임경영을 통해 시민 니즈를 충족시키기 위해 도시관리공단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국민생활관, 서부권역다목적체육관, 배산실내체육관, 익산문화체육센터, 종합운동장, 공영주차장 5개소, 쓰레기봉투 판매·음식물종량제, 현수막 게시대 등 8개가 현재 계획상 도시관리공단 설립 대상 공공시설물이다.

하지만 익산시 도시관리공단 설립 및 운영 조례안은 시의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번번이 제동이 걸리고 있다.

지난해 12월 보류, 올해 3월 부결에 이어 제9대 시의회가 출범한 이후의 지난 7월20일에 또다시 보류됐다.

관련 조례안을 심의할 위원회에 초선의원이 다수여서 공부가 필요하다는 등 이런저런 이유에서다.

일각에선 석연치 않은 보류 사유를 지적하며 집행부 길들이기 및 발목잡기 몽니 부리기로 바라보고 있다.

해당 조례안이 이처럼 한 발도 내딛지 못하는 하세월, 속수무책인 상황에서 일부 시의원이 익산시 지정 현수막 게시대 운영을 15년 넘게 독점해 온 민간 사업자와 개별 접촉에 나섰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다.

문제의 민간사업자는 현재 도시관리공단 설립 계획상 대상사업에 현수막 게시대 운영이 포함돼 있어 만일 공단 설립이 현실화 될 경우 연간 수억원 추산의 수익을 더 이상 거둘수 없는 이해 당사자로서 지푸라기라도 잡아야 하는 매우 절박한 입장이다.

이런 상황에서 몇몇 시의원이 개별적인 만남을 가졌다는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부적절한 행태가 아닐 수 없다.

더구나 일부의 은밀한 만남은 제8대에 이어 제9대 시의회에서도 지속되고 있다고 하니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힌다.

그간 도시관리공단 설립에 유독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내며 동료 의원들을 향해 보류∙부결 목청을 그렇게 높혔던 것 이냐고 묻고 싶다.

물론 억울한 오해다고 강력 항변하겠지만 오이밭과 오얏나무 아래에서 머뭇거렸다는 것은 분명한 팩트다.

단지 신발을 고쳐 신고 갓끈을 고쳐 맨 것 뿐인지, 정말 오이를 따고 자두를 딴 것인지 지금 당장은 알 수 없지만 커다란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상한 행동거지에서 비롯된 불편한 진실이다.

오이밭에서 신발 고쳐 신지 말고,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 고쳐 매지말라는 글귀는 법적 규범이 아닌 도덕적 규범에 대한 이야기다.

도덕적 규범은 신뢰를 확보하는 주춧돌이다.

그래서 선출직 공직자에게는 도덕적 규범이 더욱 강조된다.

아무리 실력이 좋고 언변이 뛰어난들 신뢰를 잃게 되면 모든 것을 잃는다.

시민들은 의심을 받을 만한 명분조차 만들지 않으면서 열심히 일하는 정치인을 보다 신뢰하고 존경한다.

그런 정치인이 우리 곁을 지킬 때 더 행복해지기 때문이다.

/엄철호 익산본부장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오피니언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