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09-29 18:07 (Thu)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군산
일반기사

군장항 땜질식 준설에서 벗어나나

해수청, 적정 수심 타당성 검토 용역 착수
유지준설 기준수립, 원활한 항만운용도모

매년 땜질식 비효율적인 준설에서 벗어나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준설을 하기 위한 군장항 적정수심 타탕성 검토 용역이 착수됐다.

군산지방해양수산청은 최근 매년 유지 준설을 추진하지만 그 효과가 미미한 점을 감안,  비용 대비 효과가 높은 준설공사를 하기 위해 6억원을 들여 군장항 적정 수심 타당성 검토 용역에 들어갔다.

이 용역은 군장항의 퇴적 양상을 고려,  항로의 적정 수심을 산정해 군장항의 유지준설공사 시행 기준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준설공사를 추진코자 한데 따른 것이다.

군산해수청은 이를 위해  이 용역 과정에서 군산항내 선사, 항만운영사, 도선사 등 군장항 관련 업체와  단체들의 의견을 수렴해 적정수심을 산정,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민원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한 군장항 이용 선사및 관련 물류업체의 설문 조사를 통해 물동량과 군장항 부두현황및 이용 선박의 척수, 규모, 흘수는 물론 수심 부족으로 인한 항만 물동량의 타항 전이량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특히 수심별 처리 가능 물동량, 통항 가능 선박 규모, 항행 가능률(조수대기시간),  통항 가능 시간,  통항 안전성등과 함께 수심별 준설량 등의 검토에 나선다.

해수청은 이를 바탕으로 수심별로 비용 대비 편익 산정 등  경제성을 비교 검토한 후 통항 안전성 등을 고려한 적정 수심을 결정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적정 수심에 따른 준설 물량과 비용을 산정하고 준설및 투기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해수청의 한 관계자는 " 수심별 비용과 편익및 경제성, 정책 타당성 등을 검토,  항로 유지준설공사 시행기준을 수립해 효율적인 준설을 추진함으로써 원활한 항만 운용을 도모하기 위해 이번 용역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금강하구둑에 위치한 군장항은 지속적인 퇴적 현상으로 매년 약 100억원의 예산을 투입, 유지 준설공사를 추진하고 있으나 준설예산의 부족으로 민원이 야기된 곳을 우선 준설하는 등 임기 응변식 준설로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하는 땜질식 준설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전북일보=안봉호 기자]

매년 땜질식 비효율적인 준설에서 벗어나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준설을 하기 위한 군장항 적정수심 타탕성 검토 용역이 착수됐다.

군산지방해양수산청은 최근 매년 유지 준설을 추진하지만 그 효과가 미미한 점을 감안,  비용 대비 효과가 높은 준설공사를 하기 위해 6억원을 들여 군장항 적정 수심 타당성 검토 용역에 들어갔다.

이 용역은 군장항의 퇴적 양상을 고려,  항로의 적정 수심을 산정해 군장항의 유지준설공사 시행 기준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준설공사를 추진코자 한데 따른 것이다.

군산해수청은 이를 위해  이 용역 과정에서 군산항내 선사, 항만운영사, 도선사 등 군장항 관련 업체와  단체들의 의견을 수렴해 적정수심을 산정,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민원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한 군장항 이용 선사및 관련 물류업체의 설문 조사를 통해 물동량과 군장항 부두현황및 이용 선박의 척수, 규모, 흘수는 물론 수심 부족으로 인한 항만 물동량의 타항 전이량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특히 수심별 처리 가능 물동량, 통항 가능 선박 규모, 항행 가능률(조수대기시간),  통항 가능 시간,  통항 안전성등과 함께 수심별 준설량 등의 검토에 나선다.

해수청은 이를 바탕으로 수심별로 비용 대비 편익 산정 등  경제성을 비교 검토한 후 통항 안전성 등을 고려한 적정 수심을 결정할 방침이다.

이와함께 적정 수심에 따른 준설 물량과 비용을 산정하고 준설및 투기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해수청의 한 관계자는 " 수심별 비용과 편익및 경제성, 정책 타당성 등을 검토,  항로 유지준설공사 시행기준을 수립해 효율적인 준설을 추진함으로써 원활한 항만 운용을 도모하기 위해 이번 용역을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금강하구둑에 위치한 군장항은 지속적인 퇴적 현상으로 매년 약 100억원의 예산을 투입, 유지 준설공사를 추진하고 있으나 준설예산의 부족으로 민원이 야기된 곳을 우선 준설하는 등 임기 응변식 준설로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하는 땜질식 준설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전북일보=안봉호 기자]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봉호 ahnbh@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