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7 17:41 (Fri)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일반기사

익산 왕궁 학호마을 축사 매입 본격화

전북도 25억5000만원 포함 85억원 추가 확보
사업 기간 1년 앞당겨 2023년 매입 마무리 계획
새만금 수질 개선 및 악취 문제 해결 청신호

학호마을
익산 왕궁 학호마을 전경/사진=익산시

익산 왕궁 학호마을 축사 매입이 본격화되면서 새만금 수질 개선 및 악취 문제 해결에 청신호가 켜졌다.

11일 익산시는 올해 추경에 학호마을 축사 매입사업비 85억원이 확보됨에 따라 축사 매입에 속도를 낸다고 밝혔다.

학호마을 축사 매입은 전북도가 매입 예산의 30%에 해당하는 25억5000만원을 전격 지원하면서 급물살을 타게 됐으며 사업 기간을 1년 앞당겨 오는 2023년까지 완료할 수 있게 됐다.

시는 3년 동안 준비해 온 매입이 결정됨에 따라 주민 설명회를 개최해 보상 방법과 절차 등을 설명하고 현지 확인을 거쳐 토지 보상 협의를 시작할 계획이며, 내년까지 축사 매입을 완료할 계획이다.

축사 매입이 완료되면 올해 매입이 마무리되는 왕궁정착농원 현업축사와 함께 새만금 상류지역 가축분뇨 오염원이 근원적으로 제거돼 새만금 수질 개선은 물론 호남고속도로변 광역 악취 문제의 완전한 해결이 기대된다.

또 매입한 축사는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바이오순환림으로 복원해 생태·환경 자산 가치를 창출하는 명품 힐링 숲 정원으로 가꿔나갈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학호마을 축사 매입에 지원을 아끼지 않은 전북도에 감사를 드린다”며 “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으로 차질 없이 축사 매입을 마무리하고 청정 익산을 실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왕궁정착농원 인근에 위치한 학호마을은 비한센인 마을로 왕궁 특별관리지역에 포함되지 않아 환경부의 현업축사 매입대상에서 제외됐으며, 현재 24농가가 돼지 약 2만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학호마을
익산 왕궁 학호마을 전경/사진=익산시

익산 왕궁 학호마을 축사 매입이 본격화되면서 새만금 수질 개선 및 악취 문제 해결에 청신호가 켜졌다.

11일 익산시는 올해 추경에 학호마을 축사 매입사업비 85억원이 확보됨에 따라 축사 매입에 속도를 낸다고 밝혔다.

학호마을 축사 매입은 전북도가 매입 예산의 30%에 해당하는 25억5000만원을 전격 지원하면서 급물살을 타게 됐으며 사업 기간을 1년 앞당겨 오는 2023년까지 완료할 수 있게 됐다.

시는 3년 동안 준비해 온 매입이 결정됨에 따라 주민 설명회를 개최해 보상 방법과 절차 등을 설명하고 현지 확인을 거쳐 토지 보상 협의를 시작할 계획이며, 내년까지 축사 매입을 완료할 계획이다.

축사 매입이 완료되면 올해 매입이 마무리되는 왕궁정착농원 현업축사와 함께 새만금 상류지역 가축분뇨 오염원이 근원적으로 제거돼 새만금 수질 개선은 물론 호남고속도로변 광역 악취 문제의 완전한 해결이 기대된다.

또 매입한 축사는 기후 변화에 대응하는 바이오순환림으로 복원해 생태·환경 자산 가치를 창출하는 명품 힐링 숲 정원으로 가꿔나갈 예정이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학호마을 축사 매입에 지원을 아끼지 않은 전북도에 감사를 드린다”며 “속도감 있는 사업 추진으로 차질 없이 축사 매입을 마무리하고 청정 익산을 실현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왕궁정착농원 인근에 위치한 학호마을은 비한센인 마을로 왕궁 특별관리지역에 포함되지 않아 환경부의 현업축사 매입대상에서 제외됐으며, 현재 24농가가 돼지 약 2만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