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0-05 12:12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오피니언 chevron_right 사설
오피니언

잦아지는 기습폭우…재해예방에 만전을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가 속출하면서 재해예방 대책이 속속 나오고 있다. 기후 전문가들은 100년 만에 한 번 내린다는 이 같은 폭우의 발생 주기가 더 짧아질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인구 밀도가 높거나 대규모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은 예전 기준을 넘어서는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우리나라는 전체 자연재해 피해 중 집중호우 및 태풍에 의한 피해가 가장 크다. 매년 홍수 예방과 수해복구에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다. 그런데도 전국 곳곳에서 비슷한 패턴의 홍수 피해가 매년 반복된다. 특히 최근에는 예측하기 어려운 국지성 기습폭우가 잦아져 피해가 늘고 있다. 전혀 예기치 않은 장소에서 뜻하지 않은 재해가 발생해도 이제는 그리 놀랄 일도 아니다.

전북지역에서도 2년 전 이맘때 쯤 쏟아진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인해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 수마가 할퀴고간 상처는 아직도 생생하다. 특히 섬진강댐과 용담댐 방류로 댐 하류에 수많은 이재민이 생겼고, 수해 원인 및 책임을 놓고 장기간 논란이 이어지기도 했다. 

여름철이 지나가고 있지만 올해도 절대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 언제 닥칠지 모르는 태풍에도 대비해야 한다. 반지하 주거시설과 하천, 절개지, 산지 태양광발전시설 등 예측하기 어려운 기습폭우에 대비해 미리 점검해야 할 곳이 우리 주변에 널려있다. 도로변 곳곳에 설치된 빗물받이도 수시로 관리해 폭우 때 제 기능을 하도록 해야 한다. 빗물받이에 잡초가 빼곡하게 자라거나 쓰레기가 수북이 쌓여 있는 곳이 많아 침수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주민 안전, 그리고 안전을 위한 재해예방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불과 2년 전 전북 곳곳을 휩쓸고간 수마의 참상을 잊어서는 안 된다. 전북에서도 시간당 100mm 이상의 집중호우가 내린다면 하천 범람과 하수도 역류 등으로 또다시 엄청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식’의 반복적인 안일한 대책으로는 재해를 막을 수 없다.  각 지자체에서는 언제 어느 곳에서 발생할 지 모르는 국지성 물폭탄에 대비해 안전점검을 강화하고, 재해 우려지역에 대해서는 철저한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쏟아진 기록적인 폭우로 피해가 속출하면서 재해예방 대책이 속속 나오고 있다. 기후 전문가들은 100년 만에 한 번 내린다는 이 같은 폭우의 발생 주기가 더 짧아질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인구 밀도가 높거나 대규모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은 예전 기준을 넘어서는 강력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우리나라는 전체 자연재해 피해 중 집중호우 및 태풍에 의한 피해가 가장 크다. 매년 홍수 예방과 수해복구에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다. 그런데도 전국 곳곳에서 비슷한 패턴의 홍수 피해가 매년 반복된다. 특히 최근에는 예측하기 어려운 국지성 기습폭우가 잦아져 피해가 늘고 있다. 전혀 예기치 않은 장소에서 뜻하지 않은 재해가 발생해도 이제는 그리 놀랄 일도 아니다.

전북지역에서도 2년 전 이맘때 쯤 쏟아진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인해 막대한 피해가 발생했다. 수마가 할퀴고간 상처는 아직도 생생하다. 특히 섬진강댐과 용담댐 방류로 댐 하류에 수많은 이재민이 생겼고, 수해 원인 및 책임을 놓고 장기간 논란이 이어지기도 했다. 

여름철이 지나가고 있지만 올해도 절대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 언제 닥칠지 모르는 태풍에도 대비해야 한다. 반지하 주거시설과 하천, 절개지, 산지 태양광발전시설 등 예측하기 어려운 기습폭우에 대비해 미리 점검해야 할 곳이 우리 주변에 널려있다. 도로변 곳곳에 설치된 빗물받이도 수시로 관리해 폭우 때 제 기능을 하도록 해야 한다. 빗물받이에 잡초가 빼곡하게 자라거나 쓰레기가 수북이 쌓여 있는 곳이 많아 침수피해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주민 안전, 그리고 안전을 위한 재해예방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불과 2년 전 전북 곳곳을 휩쓸고간 수마의 참상을 잊어서는 안 된다. 전북에서도 시간당 100mm 이상의 집중호우가 내린다면 하천 범람과 하수도 역류 등으로 또다시 엄청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식’의 반복적인 안일한 대책으로는 재해를 막을 수 없다.  각 지자체에서는 언제 어느 곳에서 발생할 지 모르는 국지성 물폭탄에 대비해 안전점검을 강화하고, 재해 우려지역에 대해서는 철저한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북일보 opinion@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오피니언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