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28 03:00 (Mon)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익산
보도자료

원광대병원, 수술 예방적 항생제 사용 적정성 평가 ‘1등급’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평가 결과 우수기관으로 인정

image
원광대학교병원 전경/사진=원광대병원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서일영)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하고 있는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이 평가는 지난 2007년부터 심평원이 수술 관련 예방적 항생제 사용 실태를 파악하고 적정 항생제 사용을 유도해 수술 부위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2020년 10월부터 12월까지 대상 진료기관에서 입원, 수술, 퇴원이 이뤄져 10건 이상 청구한 수술 대상 상급종합병원·의료기관의 적정성이 평가됐다.

대상 수술은 개두술, 견부수술, 고관절치환술, 담낭수술, 대장수술, 슬관절치환술, 유방수술, 자궁적출술, 전립선절제술, 제왕절개술, 척추수술, 폐절제술, 허니아수술, 후두수술과 신규로 골절수술, 인공심박동기삽입술, 충수절제술, 혈관수술 등 18개다.

최초 투여 시기, 항생제 선택, 투여 기간, 기타 등 4개의 평가 지표와 투여 기간, 기타 등 2건의 모니터링 지표가 평가됐으며, 신뢰도 점검을 위해 조사 대상 중 무작위로 일부의 의무기록을 제출받아 조사표와 대조하는 과정을 거쳤다.

안선호 원광대병원 진료처장은 “심평원에서 실시하는 각종 적정성 평가에서 안전하고 우수한 병원으로 평가받고 있는 것은 의료진 모두가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 온 결과”라며 “앞으로도 신뢰받는 병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