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기사 다음기사
UPDATE 2022-11-30 00:32 (Wed)
위로가기 버튼
chevron_right 지역 chevron_right 김제
보도자료

김제시, 쌀 소비 촉진 운동 23톤 구매ㆍ판매실적 거둬

image
김제시청 전경

김제시가 45년 만에 폭락한 쌀값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위해 쌀 소비 촉진 운동을 추진해 23톤의 구매와 판매실적을 거뒀다.

시는 8월 24일부터 제24회 김제평선축제가 끝나는 10월 3일까지 쌀 소비 촉진 운동을 추진키로 하고 1,500여 공무원을 중심으로 ‘1인 1포 이상 김제 쌀 주고받기’와 관내 관공서ㆍ기업체ㆍ소상공인 단체ㆍ요식업 단체 등을 대상으로‘추석 선물은 김제 쌀로’ 등 대대적인 홍보를 펼쳤다.

이번 성과에는 9월 2일부터 김제시민에게 지급된 1인당 100만 원의 일상 회복지원금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인 가족이 받은 500만 원의 일상회복지원금 중 300만 원을 쌀로 기부한 시청 팀장, 부부가 받은 200만 원의 지원금을 추석 선물로 쌀을 선물한 과장, 100만 원 전액을 쌀로 기부한 직원 등이 쌀소비 촉진에 보탬을 주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1년산 쌀 생산량은 전년 대비 10.7% 늘었지만 1인당 쌀 소비량은 2019년 59.2kg, 2020년 57.7kg, 2021년 56.9kg으로 매년 줄고 있는 데다 쌀 공급 과잉으로 쌀 재고량이 증가하여 올해와 같은 쌀값 폭락사태가 발생하여 농민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성주 김제시장은 “어려운 상황에 부닥쳐 있는 농민들의 시름을 덜기 위하여 양곡관리법 개정ㆍ제4차 시장격리 등 정치, 정책적인 부분도 여러모로 추진하고 있지만, 직접적이고 단기적인 쌀 소비 촉진 운동을 전개하여 농민들과 함께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전북일보 인터넷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창용 ccy6364@jjan.kr
다른기사보기

개의 댓글

0 / 400
지역섹션